[2021 국감] 고승범 “올해 가계대출 증가율 7% 후반까지 갈 수도 있다”

입력 2021-10-21 16:57

(사진= 연합뉴스)
(사진= 연합뉴스)
고승범<사진> 금융위원장이 올해 가계대출 증가율이 7%대 후반까지 갈 수 있다고 봤다.

고 위원장은 21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가계대출 관리와 관련해 유동수 의원에 질의에 “10~12월 3개월간 (가계대출이) 10조 원 늘어야 6.9%가 된다”며 “현재 전세대출만 한 달에 2.5조 원씩 늘어난다고 보면 7% 후반까지도 갈 수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정부는 앞서 올해 가계대출 증가율을 6% 대로 관리하겠다는 목표를 세운 바 있다. 이에 금융당국은 최근 은행권의 신용 및 전세대출 등을 줄이도록 유도했다. 그러다 전세대출 중단으로 실수요자 피해가 늘어나자 전세대출을 총부채 관리 기준에서 제외하도록 방침을 바꿨다.

고 위원장은 내년에도 올해와 같은 강화된 관리 기조를 유지할 것이냔 질의에는 “오는 26일 발표할 대책에 내년 총량관리를 어떻게 할 지에 대한 내용이 들어간다”며 “내년 가계부채 증가율은 내년 경제성장률 등을 고려해서 정하려고 막바지 협의 중이다. 지금 상황으로 봐선 강화된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0,199,000
    • -14.64%
    • 이더리움
    • 4,989,000
    • -12.27%
    • 비트코인 캐시
    • 573,000
    • -17.55%
    • 리플
    • 998.1
    • -17.37%
    • 라이트코인
    • 193,500
    • -23.97%
    • 에이다
    • 1,730
    • -15.98%
    • 이오스
    • 3,845
    • -24.24%
    • 트론
    • 105.6
    • -15.06%
    • 스텔라루멘
    • 365
    • -16.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4,300
    • -21.28%
    • 체인링크
    • 24,580
    • -21.59%
    • 샌드박스
    • 6,650
    • -17.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