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윤석열, 전두환 대변인… 보호하는 국민의힘 한심해”

입력 2021-10-21 15:32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청년정책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윤 후보는 "전두환 옹호 발언과 관련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고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청년정책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윤 후보는 "전두환 옹호 발언과 관련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고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1일 전두환 옹호 논란을 빚은 야권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해 “2022년 이후 대한민국을 이끌어가겠다는 대통령 후보라기보다 40여 년 전 민주주의를 압살했던 전두환의 대변인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전두환 찬양 발언 이후 윤 전 총장이 내놓은 변명은 더욱 최악이었다”며 “이런 후보를 보호하고 있는 국민의힘은 참으로 한심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을 징계해도 모자랄 판에 이준석 대표는 정치적 언어 미숙에서 온 실수라고 두둔했다”며 “언어가 미숙했던 게 아니라 극우본능을 숨기는 데 미숙했던 것이다. 왜곡된 역사관과 부재한 인권의식, 지역주의 선동을 감싸는 이 대표의 정치적 판단 미숙 역시 위태로워 보이는 것은 매한가지”라고 날세웠다.

이어 “전두환 찬양에 진심인 윤 전 총장과 이를 감싸는 국민의힘, 앞으로 이들이 펼쳐갈 정치와 경제, 미래는 안 봐도 어떨지 뻔하다”며 “독재의 후예들에게 이 나라를 다시 맡겨선 안된다는 각오와 결의를 다시 한번 다진다”고 강조했다.

윤 원내대표는 “윤 전 총장은 국민을 위한 검찰시스템을 불법을 저지른 자기 방어와 패밀리 보호에 남용했다”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성역없는 수사를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0,150,000
    • -1.93%
    • 이더리움
    • 5,031,000
    • -3.1%
    • 비트코인 캐시
    • 551,000
    • -1.96%
    • 리플
    • 967.8
    • -4.56%
    • 라이트코인
    • 183,500
    • -5.22%
    • 에이다
    • 1,622
    • -3.85%
    • 이오스
    • 3,965
    • +5.12%
    • 트론
    • 105.2
    • -1.59%
    • 스텔라루멘
    • 328
    • -3.8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8,200
    • -1.13%
    • 체인링크
    • 22,420
    • -7.66%
    • 샌드박스
    • 6,265
    • -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