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우주로] 누리호, 발사 시간 늦춰진 이유는? (일문일답)

입력 2021-10-21 15:21

▲용홍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이 누리호 발사와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용홍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이 누리호 발사와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고흥 나로우주센터=공동취재단]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가 21일 오후 5시 발사를 확정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이날 오후 ‘제5차 발사관리위원회’를 열고 관련 브리핑을 개최해 이같이 밝혔다.

누리호 상태와 기상 상황, 우주 환경 등을 고려한 결정으로 앞서 예고했던 오후 4시보다는 1시간 늦춰졌다. 용홍택 과기정통부 제1차관은 “발사체 내부 밸브 점검에 추가 시간이 소요됐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브리핑 이후 진행한 질의응답에는 용 차관을 비롯해 이상률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 원장, 오승협 항우연 발사체추진기관개발부장 등이 참석했다.

Q. 하부시스템 밸브 점검에서 추가 시간이 소요됐다고 했는데 구체적으로 어떤 사안인지?

A.(이상률 항우연 원장) “발사체 내부에 있는 밸브를 점검하기 위해서는 외부 시스템이 필요하다. 발사대 하부에는 여러 시설이 있는데, 하부시스템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파악해 직접 사람이 가서 이를 확인했다. 확인 결과 문제가 없다는 것이 밝혀졌다. 이 과정에서 1시간 정도가 소요돼 (시간이) 변경됐다.”

Q. 이상 발견 시점은 언제인가?

A.(오승협 항우연 발사체추진기관개발부장) “아침 일정은 계획대로 시작했다. 11시 6분에 작동을 점검했고 기본 점검 과정이 11시 30분에 발사체 신기관 기동점검을 하기로 돼 있었다. 이 시점에 지상 밸브에 문제가 발견돼, 그 시점에 인원 소개를 풀고 실무자가 발사대에 접근하는 과정이 있어 실질 시간이 연기됐다.”

Q. 발사관리위원회가 추가로 열릴 수 있나? 있다면 발사 시간 등 재조정도 가능한가?

A.(용홍택 차관) “그렇다. 비정상 발사 혹은 고층풍에 의한 발사 일정 연기가 예상될 경우 추가 발사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Q.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를 개발하는데 있어 한국 기업이 참여했는데 이들이 얼마나 중요한 역할을 했는가? 만일 발사체가 발사 성공한다면 이로 인해 한국 산업 전반은 어떤 영향을 입게 되나?

A.(용홍택 차관) “국내 300개 넘는 기업이 참여해 엔진에서부터 전 부품을 독자적으로 제작했다. 지금까지는 항우연 중심으로 발사체 개발을 해왔다. 앞으로는 추가적인 다섯 번에 걸친 발사를 통해 발사체 기술을 민간에 완전히 이전할 계획을 갖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911,000
    • -2.78%
    • 이더리움
    • 5,550,000
    • -4.98%
    • 비트코인 캐시
    • 699,000
    • -2.78%
    • 리플
    • 1,206
    • -3.29%
    • 라이트코인
    • 255,200
    • -4.1%
    • 에이다
    • 2,134
    • +7.61%
    • 이오스
    • 4,935
    • -1.99%
    • 트론
    • 120.4
    • -1.79%
    • 스텔라루멘
    • 417
    • -0.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4,300
    • -1.29%
    • 체인링크
    • 30,890
    • -6.39%
    • 샌드박스
    • 8,000
    • -0.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