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의혹 핵심' 남욱, 18일 귀국…검찰 곧 소환 조사

입력 2021-10-16 16:20

(연합뉴스)
(연합뉴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 중 한 명인 남욱 변호사가 이르면 18일 오전 귀국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남 변호사는 검찰이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 수사에 본격적으로 착수하기 전인 지난달 중순 미국으로 출국했다가 최근 여권이 무효가 되는 등 압박을 받자 귀국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 변호사는 전날 로스앤젤레스(LA) 총영사관을 방문해 긴급여권을 발급받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2009년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와 천화동인 5호 소유주로 녹취록을 검찰에 제출한 정영학 회계사 등과 함께 대장동 개발 초기 멤버인 남 변호사는 천화동인 4호 소유주로 1007억 원을 배당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그는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이 불거지자 언론 인터뷰를 통해 자신은 화천대유 사무실에 가본 적도 없으며, 김만배 씨와 유동규 전 본부장이 사업을 주도했고 로비 얘기를 하는 것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앞서 미국에 체류 중인 남 변호사의 신병 확보를 위해 외교부에 여권 무효화를 요청했다, 외교부는 여권법 규정에 따라 남 변호사에게 여권 반납 명령, 여권발급 제한 조처를 했다.

그는 최근 국내 대형 로펌 변호사들을 선임해 검찰 수사에 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남 변호사가 귀국하면, 조만간 그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천화동인 1호 실소유주 의혹, 초과이익환수 조항 삭제 과정, 정관계 로비 의혹 등을 추궁할 방침이다.

검찰이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공항에서 곧바로 신병을 확보할 가능성도 있으나, 영장 청구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9 13:41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1,057,000
    • -2.06%
    • 이더리움
    • 5,380,000
    • +0.41%
    • 비트코인 캐시
    • 575,000
    • -1.2%
    • 리플
    • 1,048
    • +3.87%
    • 라이트코인
    • 197,900
    • -0.95%
    • 에이다
    • 1,691
    • -0.29%
    • 이오스
    • 4,301
    • +9.22%
    • 트론
    • 111.9
    • -1.84%
    • 스텔라루멘
    • 364.9
    • +0.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5,200
    • -5.35%
    • 체인링크
    • 27,030
    • +0%
    • 샌드박스
    • 6,440
    • -1.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