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유동규 전 기획본부장 옛 휴대전화 압수수색

입력 2021-10-15 15:13

(연합뉴스)
(연합뉴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휴대전화 확보에 나섰다.

15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이날 유 전 기획본부장의 지인 주거지에서 휴대전화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 중이다.

검찰은 이번 압수수색과 관련해 사전에 경기남부경찰청과 협의를 통해 협력 수사 방안을 조율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검찰 관계자는 “11일 지인의 주소지 탐문 확인, 다음날 오전 피의자 조사과정에서 휴대전화 소재를 파악해 신속히 압수수색 절차에 이르게 된 것”이라며 “이후 집행 과정에서도 경기남부경찰청과 성실히 협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검찰이 확보 중인 휴대전화는 유 전 본부장이 지난달 29일 검찰 압수수색 당시 던진 휴대전화와 다른 기기다.

해당 휴대전화에는 대장동 개발 사업 관련 자료, 화천대유자산관리 관계자와의 통화 내역, 문자 메시지 등이 남아있을 가능성이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037,000
    • -1.97%
    • 이더리움
    • 3,863,000
    • -4.29%
    • 비트코인 캐시
    • 456,800
    • -3.06%
    • 리플
    • 920.3
    • -2.25%
    • 라이트코인
    • 179,100
    • +0.79%
    • 에이다
    • 1,850
    • +9.34%
    • 이오스
    • 3,422
    • -2.92%
    • 트론
    • 85.5
    • +1.79%
    • 스텔라루멘
    • 309.6
    • +0.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3,000
    • -2.42%
    • 체인링크
    • 28,580
    • -8.1%
    • 샌드박스
    • 5,565
    • -5.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