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에너지, ESG위원회 신설…경영 투명성 강화

입력 2021-10-15 12:52

독립성 위해 사외이사로만 구성…친환경, 근로환경 개선 등 검토

한화에너지가 이사회 내에 ‘ESG위원회’를 설치하고 본격적인 ESG(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 경영에 나선다.

15일 한화에너지는 전날 첫 ESG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향후 운영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회의에서 한화에너지의 최근 경영 활동에 대한 보고와 함께 향후 투자 전략과 ESG 경영 원칙 준수에 대한 회사 측의 입장을 설명했다.

한화에너지 ESG위원회는 ESG 경영 관련 최고 심의기구로 환경, 안전, 사회적 책임(공정ㆍ복지), 고객 및 주주가치, 지배구조 등 ESG 분야의 기본 정책과 전략을 수립하는 한편, 중장기 목표 등을 심의한다. 분기별 정기회의와 필요시 수시회의를 열어 회사의 사업과 투자가 ESG 경영 원칙에 부합하는지도 확인할 예정이다.

ESG위원회는 △탄소절감 등 친환경 정책 △성 평등 보장 등 근로 환경 개선 정책 △공정경쟁ㆍ공정거래를 위한 정책 등에 대한 독립적 심의ㆍ검토 권한을 갖는다. 또한, 한화에너지의 투자 전략 등에 대해서도 심의 과정을 거친다. 투명성을 강화하겠다는 취지다.

독립성을 보장하기 위해 ESG위원회는 사외이사로만 구성됐다.

ESG위원으로는 김경수 법무법인 율촌 변호사, 공정거래전문가인 이황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선임됐다. 이들은 지난해부터 한화에너지 사외이사를 맡아 이사회 중심의 독립ㆍ책임경영에 참여하고 있다.

한화에너지가 비상장사임에도 ESG위원회를 설립한 것은 에너지기업 특성상 글로벌 수준의 ESG 경영전략과 실행계획을 수립하고 추진하기 위해서다.

한편, 한화그룹은 올해 ESG 경영을 본격화하면서 모든 상장사(7개)와 금융계열사인 한화자산운용에 ESG위원회를 설치했다. 위원회의 3분의 2 이상을 사외이사가 맡도록 해 독립성을 보장하면서 경영의 투명성을 높이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402,000
    • +0.15%
    • 이더리움
    • 5,163,000
    • -1.38%
    • 비트코인 캐시
    • 711,500
    • -1.59%
    • 리플
    • 1,191
    • -2.06%
    • 라이트코인
    • 245,600
    • -3.38%
    • 에이다
    • 1,935
    • -3.44%
    • 이오스
    • 4,909
    • -1.72%
    • 트론
    • 117.9
    • -1.26%
    • 스텔라루멘
    • 404.9
    • -3.9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900
    • -1.51%
    • 체인링크
    • 30,310
    • -2.38%
    • 샌드박스
    • 7,740
    • -11.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