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동 걸린 현실판 ‘오징어게임’…강릉시 “방역수칙 위반 우려”

입력 2021-10-14 08:18

(출처=강릉 세인트호텔 SNS)
(출처=강릉 세인트호텔 SNS)

강원도 강릉시 한 호텔이 계획하던 현실판 오징어 게임에 제동이 걸렸다.

강릉시는 13일 세인트존스 호텔 측에 행사 주최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통보했다. 실제 게임이 진행될 경우 방역수칙 위반이기 때문이다.

강릉시는 “방역수칙을 위반할 경우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을 적용해 과태료가 부과된다”고 설명했다.

앞서 호텔은 오는 24일 오전 11시에 오징어 게임을 오마주한 ‘세임트게임’을 연다고 공지했다.

4가지 게임을 한 후 최후의 1인에게 500만 원의 상금을 주는 내용이다. 참가비는 1만 원이다. 공지 직후 신청자가 몰리면서 1000명 선착순 마감됐다.

한편, 취소 통보를 받은 호텔 측은 아직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2,322,000
    • -1.21%
    • 이더리움
    • 4,911,000
    • -2.73%
    • 비트코인 캐시
    • 688,000
    • -7.15%
    • 리플
    • 1,247
    • -7.49%
    • 라이트코인
    • 226,100
    • -3.62%
    • 에이다
    • 2,408
    • -7.56%
    • 이오스
    • 5,200
    • -9.64%
    • 트론
    • 113.7
    • -7.18%
    • 스텔라루멘
    • 417.2
    • -8.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2,300
    • -7.37%
    • 체인링크
    • 36,200
    • -8.31%
    • 샌드박스
    • 972.9
    • -3.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