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물류대란에 LA항도 24시간 운영

입력 2021-10-14 07:56

지난달 롱비치항 24시간 운영 전환

▲미국 캘리포니아 롱비치항에 컨테이너들이 쌓여 있다. 로스앤젤레스/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 롱비치항에 컨테이너들이 쌓여 있다. 로스앤젤레스/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로스앤젤레스(LA)항이 공급 병목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24시간 운영체제로 전환한다.

1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 백악관은 미국 최대 항구 중 하나인 LA항이 24시간 운영체제로 전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롱비치항이 24시간 운영에 들어간 데 이어 LA항도 비상체제에 합류하는 것이다.

백악관은 항구의 24시간 운영으로 화물 운송 가능 시간이 두 배로 늘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번 발표는 (물류 대란의) 게임체인저가 될 수 있다”면서 “효과를 보기 위해서는 상품을 주문하는 소매업체, 상품을 운송하는 화물업체 모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수감사절과 성탄절 등 연말 최대 쇼핑 시즌을 앞두고 트럭 기사와 하역 인력 부족으로 항만 물류에 비상이 걸린 상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757,000
    • -1.9%
    • 이더리움
    • 4,851,000
    • -3.12%
    • 비트코인 캐시
    • 678,500
    • -7.94%
    • 리플
    • 1,231
    • -8.2%
    • 라이트코인
    • 222,300
    • -5.92%
    • 에이다
    • 2,373
    • -8.48%
    • 이오스
    • 5,120
    • -10.33%
    • 트론
    • 112.1
    • -8.42%
    • 스텔라루멘
    • 409.9
    • -9.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0,400
    • -8.2%
    • 체인링크
    • 35,740
    • -8.64%
    • 샌드박스
    • 953.6
    • -5.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