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산업협회 공식 출범…‘국가 경쟁력’ 강화

입력 2021-10-13 14:00 수정 2021-10-13 15:45

기업과 기업의 융합형 협업 추진, 생태계 활성화 및 혁신전략 논의

▲자율주행 산업의 국가 경쟁력 강화를 위해 자율주행산업협회가 출범했다. 좌측부터 출범식에 나선 문희석 한국자율주행산업협회 사무국장, 김지영 쏘카 본부장, 윤팔주 만도모빌리티솔루션즈 대표, 허남용 한국자동차연구원장, 조성환 현대모비스 대표(협회장), 박진규 산업부 차관, 황성규 국토부 차관, 김동욱 현대차 부사장, 권용복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 장성욱 카카오모빌리티 상무, 박승법 컨트롤웍스 대표, 계동경 토르 대표.  (사진제공=한국자동차연구원)
▲자율주행 산업의 국가 경쟁력 강화를 위해 자율주행산업협회가 출범했다. 좌측부터 출범식에 나선 문희석 한국자율주행산업협회 사무국장, 김지영 쏘카 본부장, 윤팔주 만도모빌리티솔루션즈 대표, 허남용 한국자동차연구원장, 조성환 현대모비스 대표(협회장), 박진규 산업부 차관, 황성규 국토부 차관, 김동욱 현대차 부사장, 권용복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 장성욱 카카오모빌리티 상무, 박승법 컨트롤웍스 대표, 계동경 토르 대표. (사진제공=한국자동차연구원)

미래차 핵심 기술 가운데 하나인 '자율주행차 기술'의 국가 경쟁력 확대를 위해 산업 협의체가 출범했다.

한국자동차연구원과 한국교통안전공단은 13일 설립된 한국자율주행산업협회와 함께 서울 여의도에서 ‘자율주행 산업혁신 포럼’을 개최했다.

협회는 기업과 기업, 기업과 정부의 협력이 절실한 자율주행 산업의 국가 경쟁력 강화를 위해 출범했다. 그동안 산업 생태계 기반을 구축은 물론, 다양한 산업군과의 소통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이를 목적으로 설립된 이 협회의 초대 회장은 조성환 현대모비스 대표이사가 맡았다.

자율주행산업협회(협회)는 이날 창립 기념해 기술 포럼을 산업혁신 전략을 논의했다.

이날 포럼에는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황성규 국토교통부 차관을 비롯해 조성환 자율주행산업협회 회장(현대모비스 대표이사), 허남용 한국자동차연구원(한자연) 원장, 권용복 교통안전공단(공단) 이사장, 김동욱 현대차 부사장, 윤팔주 만도모빌리티솔루션즈 대표, 장성욱 카카오 모빌리티 미래사업실장, 김지영 쏘카 본부장 등 관계자와 전문가 30여 명이 참석했다.

조성환 자율주행산업협회 초대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자율주행산업협회가 국내 자율주행 산업발전의 기반 조성과 기술 선진화를 주도해 세계시장을 선도하는 기술력으로 국민의 안전과 편의를 증진하고 국가 경제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허남용 한자연 원장은 환영사를 통해 “자율주행은 미래 모빌리티 패러다임 전환을 가속하는 핵심 기술”이라면서, “완성차·부품업계는 물론 반도체, 소프트웨어 등 다양한 기업들과 협력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권용복 공단 이사장 또한 환영사를 통해 “자동차, IT, 모빌리티 서비스까지 융합된 자율주행 시대의 안전한 교통 환경 조성을 통해 자율주행 산업의 성공적인 발전에 앞장서겠다”라고 강조했다.

박진규 산업부 1차관은 “자율주행 세계시장 선점을 위해서는 정부와 민간의 공동 노력이 절실하다”라며 “자율주행 정책 추진에 협회의 의견을 구하고, 협회가 추진하는 다양한 활동들을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황성규 국토부 2차관은 “자동차와 연관 산업계의 협업 장이 마련된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라면서 “향후 협회와 함께 자율주행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국내 자율주행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 정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날 포럼에는 서승우 서울대 교수가 ‘자율주행 기술혁신과 모빌리티 패러다임 전환’을 주제로 기조연설에 나섰다.

서 교수는 “자율주행 산업 시장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 하드웨어 개발 및 인프라 구축과 더불어 우리나라가 상대적으로 뒤처져 있는 소프트웨어 기술 확보가 매우 중요하다”라며 “장기적 관점으로 소프트웨어 독자 개발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민·관 협력은 물론, 다른업종과 협업 및 관련 전문 스타트업 육성 등 생태계 활성화를 더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한다”라고 제언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155,000
    • -1.42%
    • 이더리움
    • 4,968,000
    • +0.71%
    • 비트코인 캐시
    • 761,000
    • -0.65%
    • 리플
    • 1,332
    • -0.15%
    • 라이트코인
    • 237,800
    • +0.04%
    • 에이다
    • 2,609
    • -0.99%
    • 이오스
    • 6,055
    • +5.4%
    • 트론
    • 122.4
    • +0.25%
    • 스텔라루멘
    • 466.7
    • +1.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0,200
    • +0.57%
    • 체인링크
    • 36,690
    • -1.98%
    • 샌드박스
    • 958.2
    • +3.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