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기술 수출한 위장관질환 치료제 미국서 임상 2a상 시작

입력 2021-10-13 09:11

"위무력증, 미충족 의료 수요 높아…상업화 성공 시 마일스톤ㆍ로열티 기대"

▲유한양행 중앙연구소 전경 (사진제공=유한양행)
▲유한양행 중앙연구소 전경 (사진제공=유한양행)

유한양행이 기술 수출한 위장관질환 치료제가 미국에서 임상 2a상을 시작한다.

유한양행은 기술 수출 파트너사인 미국 프로세사 파마슈티컬즈가 기능성 위장관질환(GI) 치료제 후보물질인 PCS12852의 미국 내 임상 2a상 임상시험계획(IND)을 승인받았다고 13일 밝혔다.

PCS12852는 지난해 8월 유한양행이 프로세사에 기술 이전한 기능성 위장관질환(GI) 치료제 후보물질로, 유한양행이 자체 개발한 합성신약이다. 5-HT4 수용체에 우수한 선택성을 보이는 작용제로, 국내에서 전임상 독성, 임상 1상 시험을 마치고 프로세사에 기술 이전됐다.

프로세사의 이번 임상2a상은 중등도에서 중증 단계의 위무력증 환자 24명을 대상으로 PCS12852의 안전성, 내약성, 및 용량에 따른 약동학적 특성 평가 등을 목적으로 다기관, 무작위배정, 이중눈가림 조건으로 진행한다.

위무력증은 위 배출 지연이 특징인 질환으로 의학적으로 약한 근육수축으로 음식물이 오랜 기간 위에 정체하게 되면서 십이지장 쪽으로 넘어가는 증상을 겪게 된다. 이는 미주신경을 포함한 신경계 기능을 억제하게 되고, 매스꺼움, 구토, 복통, 복부 팽창 등을 느끼게 되는 질병이다. 미국에만 매년 4% 정도의 인구가 앓는다.

유한양행 관계자는 “PCS12852 물질은 국내 전임상 독성, 임상1상을 통해 심혈관 부작용 없이 우수한 장 운동개선 효과를 확인한 약물이기에 이번 미국 임상에서도 좋은 결과가 기대된다”라며 “위무력증은 미충족 의료수요가 높은 시장인 만큼 PCS12852의 상업화 성공 시 큰 마일스톤 및 로열티 수익이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3,822,000
    • -1.64%
    • 이더리움
    • 4,941,000
    • +0.3%
    • 비트코인 캐시
    • 760,500
    • -1.36%
    • 리플
    • 1,327
    • -0.6%
    • 라이트코인
    • 235,900
    • -0.59%
    • 에이다
    • 2,609
    • -1.17%
    • 이오스
    • 6,050
    • +5.31%
    • 트론
    • 122.2
    • -0.16%
    • 스텔라루멘
    • 464.5
    • +1.3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0,600
    • +0.72%
    • 체인링크
    • 36,360
    • -3.25%
    • 샌드박스
    • 943.6
    • +2.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