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LG전자, 3분기 영업익 '반 토막'…GM 리콜 충당금 반영 영향

입력 2021-10-12 14:27

3분기 잠정 실적 매출 18조7845억, 영업이익 5407억 원

▲서울 영등포구 LG트윈타워 (뉴시스)
▲서울 영등포구 LG트윈타워 (뉴시스)

LG전자가 가전과 TV 사업에서 높은 수익성을 유지하며 3분기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다만 제너럴모터스(GM) 전기차 리콜과 관련한 충당금을 반영하며 영업이익은 예상치를 크게 밑돌았다.

LG전자는 12일 3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 18조7845억 원, 영업이익 5407억 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지난해보다 매출액은 22%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49.6% 감소했다.

매출액은 18조 원을 넘어서며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시장 전망치(18조1600억 원)도 소폭 웃돌았다. 기존 최대치는 모바일을 포함한 MC사업본부를 제외한 올해 1분기 실적(17조8124억 원)이다.

다만 영업이익은 GM 전기차 볼트 리콜과 관련해 4800억 원 규모 충당금을 추가 반영하며 애초 전망치인 1조 원대 초반을 크게 하회했다.

LG전자는 2분기에도 1조 원 넘는 잠정 영업이익을 발표했지만, 2346억 원가량의 충당금을 반영하며 이후 영업이익을 8700억 원대로 수정한 바 있다.

LG전자 측은 "리콜은 초기 생산분과 관련해 모듈ㆍ팩 전수 교체, 최근 생산분은 진단 SW를 활용한 모듈 선별 교체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라며 "리콜 진행 과정에서 비용 규모는 변동 가능성이 있다"라고 밝혔다.

충당금 반영 이전 실적은 1조 원대 초반으로, 상반기에 이어 가전과 TV 사업부가 좋은 실적을 냈을 것으로 분석된다.

가전 사업에선 상반기 최대 매출, 영업이익 수치를 갈아치운 데 이어, 3분기에도 7조 원에 육박하는 매출을 올렸을 것으로 전망된다.

가전 사업을 담당하는 H&A 사업본부는 경쟁사인 미국 월풀과 상반기 영업익 격차를 1000억 원가량 벌려놨는데, 3분기에도 글로벌 가전업체 1위 자리를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TV 사업을 담당하는 HE사업부도 올레드(OLED) TV를 중심으로 한 프리미엄 제품군 판매량이 늘면서 4조 원대 중반에 이르는 매출을 달성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미래 먹거리' 전장 사업은 차량용 반도체 부족 문제가 변수로 작용하며 이번 분기도 이익을 내지 못한 것으로 예상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0,850,000
    • -2.39%
    • 이더리움
    • 3,853,000
    • -4.56%
    • 비트코인 캐시
    • 456,300
    • -3.2%
    • 리플
    • 916.7
    • -2.57%
    • 라이트코인
    • 178,800
    • +0.62%
    • 에이다
    • 1,862
    • +10.18%
    • 이오스
    • 3,402
    • -3.52%
    • 트론
    • 85.14
    • +1.21%
    • 스텔라루멘
    • 307.8
    • -0.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2,300
    • -2.93%
    • 체인링크
    • 28,630
    • -7.85%
    • 샌드박스
    • 5,535
    • -5.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