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청렴성·실력만 드러날 뿐" vs 이낙연 "검경 뭐하고 있나"

입력 2021-10-09 17:35

與대선주자들, 경기 순회 경선서 '대장동 게이트' 초점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들이 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경기 합동연설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이낙연, 박용진, 추미애 후보.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들이 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경기 합동연설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이낙연, 박용진, 추미애 후보.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들이 9일 경기 지역 순회경선에서 일제히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에 초점을 두고 목소리를 냈다. 특히 '대장동 게이트' 의혹의 중심에 서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결백함'을 내세운 반면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우회적으로 이 지사를 겨냥하며 '검경의 제대로 된 수사'를 촉구했다.

이 지사는 이날 경기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민주당 경기 지역 순회경선 합동연설에서 "국민의힘과 일부 보수언론이 명운을 걸고 '이재명 죽이기'를 시도하고 있다"며 "그러나 그럴수록 죽지 않기 위해 한 톨 먼지조차 경계하며 공직자의 사명을 다해왔던 저 이재명의 청렴성과 실력, 실적만 더 드러낼 뿐"이라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저는 지킬 약속만 했고 한번 한 약속은 반드시 지켰다. 없는 죄도 만드는 부패기득권과 정면으로 맞서 싸웠다"고 강조했다.

이어 "선동과 거짓으로 잠시 혼란은 있을지언정 안개가 걷히면 실상이 드러난다. 진실은 언제나 그 자리에 있다"며 "장물을 나눈 자가 도둑이라는 것, 이익 본 자가 범인이라는 것, 저 이재명이 도둑에 맞서 국리민복을 지켰다는 것은 변할 수 없는 진실"이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이번 대선은 부패 기득권과의 최후대첩이다.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첫 새벽이다. 최후대첩 승리를 위해 새로운 나라로 나아가기 위해 우리는 원팀으로 똘똘 뭉쳐야 한다"이라며 "경기도는 저 이재명을 유력 대선 후보로 키워주신 곳이자 개혁정책이 실천되고 검증된 곳"이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반면 이낙연 전 대표는 이 지사를 겨냥해 "대장동 게이트는 대한민국 특권층의 불의와 위선의 종합판이다. 그 모든 부정부패는 대한민국이 광복 이후 단 한 번도 특권과 기득권을 해체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불행하게도 여야는 그런 부정부패 문제를 그대로 떠안고 대선에 임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것은 대한민국과 국민의 불행이자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후퇴"라며 "지금 상황을 방치한다면 우리 아이들에게 반칙과 특권, 부정과 비리가 승리하는 세상을 물려주게 된다. 우리는 그럴 수 없다. 지금의 불안과 위기를 청산과 개혁의 마지막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 역할의 핵심이 공수처, 검찰, 경찰에 맡겨졌지만 검경의 수사 의지가 충분히 신뢰받지 못하고 있다. 핵심기관 압수수색과 핵심 관련자 소환조사를 미적거리는 것 같다는 국민의 의심이 더 이상 커지지 않기를 바란다"며 보다 신속하고 정확한 검경의 대장동 수사를 촉구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오히려 이같은 이 전 대표의 네거티브 공방을 질타했다.

추 전 장관은 "지금까지 돈 받은 사실이 드러났거나 혹은 '50억 클럽'으로 폭로된 야권의 거물정치인들과 최고위직 법조 출신들은 모두 박근혜 정권 때 잘 나갔던 사람들"이라며 "부패기득권의 진짜 몸통은 건들지도 못하고 잔털만 뽑으며 네 탓 타령만 하다 선거와 함께 허무하게 끝날 수도 있다는 불길한 예감이 들기 시작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모든 정치적 공방은 그저 부패기득권의 속살을 감추려는 정치적 쇼에 불과하며 정쟁의 득실을 나눠가지려는 정치꾼들의 대국민 사기쇼"라며 "혹시 저 후보에게 불상사가 생긴다면 내 차지가 된다고 네거티브 난장판으로 만들고 있지 않느냐. '결정적 제보'니 '구속 상황' 운운하며 당원들을 겁박하고 지지자들을 갈라치는 저급한 네거티브의 중단을 촉구한다"고 했다.

박용진 의원은 대장동 의혹과 야당과의 연관성을 거론하며 민주당이 변해햐함을 강조했다.

박 의원은 "아버지 잘 만난 자녀들이 퇴직금 50억, 아파트 헐값 분양의 부당이익을 얻고도 오히려 큰소리 친다"며 "'돈도 실력이다. 능력없는 네 부모를 원망하라'는 최순실의 딸이 곽상도의 아들로, 박영수 특검의 딸로 다시 나타나 우리 국민들과 청년들을 조롱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그런데 이상하다. 국민이 분노하는 대장동 사태에 야당쪽의 연루자가 더 많은데 국민의 절반 이상이 정권교체를 원하고 계신다. 민주당을 지지하던 많은 국민들께서 떠나고 계신다"며 "저들이 좋아서가 아니라 우리들이 변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민주당이 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5,980,000
    • -5.61%
    • 이더리움
    • 5,141,000
    • -7.77%
    • 비트코인 캐시
    • 648,000
    • -5.75%
    • 리플
    • 1,127
    • -5.69%
    • 라이트코인
    • 226,400
    • -9.15%
    • 에이다
    • 1,887
    • -9.32%
    • 이오스
    • 4,557
    • -6.83%
    • 트론
    • 114.5
    • -5.76%
    • 스텔라루멘
    • 390
    • -1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8,300
    • -7.48%
    • 체인링크
    • 27,990
    • -7.72%
    • 샌드박스
    • 7,210
    • -1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