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F 이사회, 12억 달러 규모 개도국 기후변화 대응사업 승인

입력 2021-10-11 12:00

제30차 GCF 이사회 회의 개최…송도 GCF 사무국 규모 확대 계획 승인

▲기획재정부 전경. (이투데이DB)
▲기획재정부 전경. (이투데이DB)

녹색기후기금(GCF) 이사회가 12억 달러 규모의 개도국 대상 기후변화 대응사업 13건을 신규 승인했다. 이에 따라 총 20억t 규모의 온실가스가 감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기획재정부는 4~8일(한국 시간) 화상으로 개최된 제30차 GCF 이사회 회의에서 12억 달러 규모의 개도국 대상 기후변화 대응사업 13건을 비롯해 송도에 있는 GCF 사무국 규모 확대 계획이 승인됐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이사회에서는 44개 개도국을 대상으로 GCF 지원액 12억 달러의 온실가스 감축 및 기후변화 적응사업 13건이 신규 승인됐다. 아마존 바이오 경제 펀드 지원(2억8000만 달러), 사헬 5개국 사막 활용 전력생산 프로그램(1억5000만 달러), 탄자니아 농업기후적응기술 확산 지원(1억 달러) 등이다.

이번 사업 승인을 통해 미주개발은행(IDB), 아프리카개발은행(AfDB) 등의 협조융자를 포함해 총 40억 달러가 투자되는 레버리지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그 결과 GCF 추진사업은 총 190건, GCF 지원액 100억 달러, 총사업비 372억 달러 규모로 확대되며, 기후변화에 취약한 개도국의 약 6억 명이 혜택을 받고 총 20억 톤 규모의 온실가스가 감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GCF는 개도국의 기후변화 대응 사업 추진 필요성에 따른 GCF의 사업 확대로 인한 업무량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현재 250명 규모의 사무국 정원을 2022년 300명, 2023년 350명으로 순차 증원하는 사무국 규모 확대 계획을 승인했다.

기재부는 "정부는 앞으로도 세계 최대의 기후변화 대응기금으로 자리 잡은 GCF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우리 그린 뉴딜과의 연계 강화를 통해 국내 기관 및 기업의 GCF 사업 참여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의 GCF 이사인 이종화 기재부 개발금융국장은 이사회 발언을 통해 "기후변화 대응에 대한 국제 사회의 관심이 높은 상황에서 세계 최대 규모의 기후변화 대응기금인 GCF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GCF 본부 유치국이자 이사국으로서 한국 정부가 GCF의 지속적인 성장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차기 GCF 이사회는 내년 2월 7~10일에 개최될 예정이다.

한편 GCF는 개발도상국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 적응 지원을 위해 설립됐다. 2010년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에서 GCF 설립에 합의한 후 2013년 한국 송도에서 사무국이 출범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1,006,000
    • -1.57%
    • 이더리움
    • 5,177,000
    • +0.23%
    • 비트코인 캐시
    • 564,000
    • -5.21%
    • 리플
    • 992.9
    • -4.07%
    • 라이트코인
    • 190,000
    • -7.32%
    • 에이다
    • 1,656
    • -8.25%
    • 이오스
    • 3,722
    • -5.65%
    • 트론
    • 104.6
    • -3.95%
    • 스텔라루멘
    • 344.6
    • -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9,600
    • -7.14%
    • 체인링크
    • 23,850
    • -7.92%
    • 샌드박스
    • 6,600
    • -9.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