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혁 해수부 장관 "연말에는 '한진해운 파산 전' 수준 회복…해운매출 40조 원"

입력 2021-10-07 11:48

농해수위 국정감사, 日 원전 오염수 방출 대비 방사는 조사 확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해양수산부 국정감사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해양수산부 국정감사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7일 "연말에는 주요 해운지표가 한진해운 파산 이전 수준을 회복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문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진행된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올해 말에는 해운 매출액 40조 원과 원양 컨테이너 선복량 105만TEU(20피트 컨테이너)를 달성할 예정"이라며 "지난해 하반기부터 74척의 임시선박을 투입해 17만TEU의 화물 수송을 지원하는 등 우리 기업들의 수출입 물류 애로를 해소하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방출 결정과 관련해서는 "우리 해역의 방사능 조사를 확대하고, 국내 수산물 안전 검사 및 수입수산물 원산지 표시 단속을 강화하겠다"며 "청정 위판장 등 유통단계 위생 안전 확보를 위한 시설개선사업도 차질 없이 시행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수산물 소비 촉진 행사를 통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가들을 지원하고, 유망 수출기업에 대한 맞춤형 지원으로 올해 25억 달러 이상의 수산물 수출을 달성하고자 한다"고 사업 계획을 소개했다.

해양수산분야 탄소중립을 위해 플라스틱 제로화도 추진한다. 문 장관은 "연말까지 무탄소 항만 구현을 위한 중장기 전략을 수립하고, 2030년까지 관공선과 민간선박 528척의 친환경 전환과 무탄소선박 상용화 등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갯벌복원 확대 등 탄소흡수원 확충도 적극 추진하겠다"며 "친환경 부표와 생분해성 어구 보급 확대, 정화운반선 건조 및 재활용 처리시설 설치 등 해양쓰레기의 전주기 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30 11:35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300,000
    • -1.8%
    • 이더리움
    • 5,550,000
    • +1.78%
    • 비트코인 캐시
    • 712,000
    • -0.49%
    • 리플
    • 1,247
    • +1.63%
    • 라이트코인
    • 254,100
    • +0.47%
    • 에이다
    • 1,981
    • -1.64%
    • 이오스
    • 4,982
    • -0.12%
    • 트론
    • 120.3
    • +0.42%
    • 스텔라루멘
    • 416
    • +1.4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200
    • -1.38%
    • 체인링크
    • 31,090
    • -1.14%
    • 샌드박스
    • 8,740
    • -11.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