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수원 서둔동·안양3동·대전 읍내동' 주거재생혁신지구 본격 추진

입력 2021-10-06 15:2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주거재생혁신지구 개념도 (자료제공=한국토지주택공사(LH))
▲주거재생혁신지구 개념도 (자료제공=한국토지주택공사(LH))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수원, 안양, 대전 등 주거재생혁신지구 후보지 3곳에 대한 지구지정 제안을 완료하고 후속 절차에 돌입한다고 6일 밝혔다.

주거재생혁신지구는 쇠퇴한 도심에 주거기능을 중심으로 생활SOC(사회간접자본) 등이 집적된 복합거점을 조성해 도시의 자생적 성장 기반을 마련하고 주택 공급을 확대하는 사업이다. 사업대상 규모는 2만㎡ 미만이다.

특히 국비 및 지방비 지원 확대, 용도지역 및 용적률 상향 등 규제 완화와 함께 토지 등 소유자가 원하는 시공사를 선정할 수 있다. 소유자와 세입자에게 임시 거주지를 제공하는 등 각종 인센티브도 마련돼 있다.

앞서 정부는 지난 4월 서울, 경기, 인천, 대전에 주거재생혁신지구 사업 후보지 7곳을 발표했다. 후보지 발표 이후 LH는 주민들의 사업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사전설명회를 진행했다.

이후 지난달 23일에는 수원 권선구 서둔동, 안양 만안구 안양3동, 대전 대덕구 읍내동 등 3개 후보지에 대해 각 지자체에 지구지정 제안을 완료했다. 이들 후보지는 12월 지구지정, 2027년 사업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 중이다.

서둔동은 수원역 인근에 있어 입지적 장점을 활용해 사업이 추진된다. 이 지역은 노후화가 가속돼 개발이 필요한 지역이었지만 비행안전 제5구역으로 고도 제한이 적용되고, 1종 일반주거지역에 속해 그간 저층·저밀 지역에 머물러 있었다. 이에 용도지역을 상향하는 등 건축 규제 완화 인센티브를 적용해 공공주택과 함께 수원역 및 주변 상업시설과 연계되는 상가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안양3동에는 인근 안양서초교, 안양예고 등 학교와 연계해 교육 기능이 강화된 복합시설이 조성된다. 이번 사업을 통해 공공주택 400가구와 함께 체육시설 등이 건축돼 지역 청소년 등의 생활 편의성을 높인다.

대전 읍내동은 인근 대전 효자지구와 연계한 쾌적한 주거공간으로 거듭난다. 읍내동에는 주거재생혁신지구 사업을 통해 공공주택 299가구와 함께 다양한 복지 및 생활편의시설이 신규 조성된다.

LH 관계자는 "이달 중순 지역 주민과 전문가 등의 의견을 수렴하고 주민들의 사업 참여도를 높이기 위해 공청회를 실시할 것"이라며 "남은 4개 후보지에 대해서도 각 지자체와 적극 협의해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LH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힙한 것들끼리 뭉쳤다”…마르지엘라 품은 ‘갤럭시 Z 플립4’ 모습은?
  • 광고주도 감동한 츄 인성…“폭언·갑질 상상할 수 없어, 늘 밝고 친절”
  • 맥도날드 또 이물질 사고…기생충 이어 이번엔 모기
  • 이번 주 국내 출시된다는 애플페이, 삼성페이 독주 제동 걸까
  • ‘한국의 탈춤’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됐다
  • 싱가포르 부총리 “FTX 파산 영향 극히 제한적”
  • 강남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 9000만 원…강북 3배
  • 화성 문화재 발굴 현장서 매몰 사고…2명 사망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08,000
    • +1.55%
    • 이더리움
    • 1,723,000
    • +4.11%
    • 비트코인 캐시
    • 151,900
    • -0.59%
    • 리플
    • 541.8
    • +1.48%
    • 솔라나
    • 18,230
    • -0.65%
    • 에이다
    • 424.5
    • +0.88%
    • 이오스
    • 1,271
    • +1.36%
    • 트론
    • 73.29
    • +0.04%
    • 스텔라루멘
    • 120.1
    • -0.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850
    • -0.26%
    • 체인링크
    • 10,050
    • +0.7%
    • 샌드박스
    • 776.4
    • +1.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