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급식 몰아주기' 제재 관련 공정위 상대 행정소송

입력 2021-09-29 20:01

삼성이 사내급식 일감을 계열사에 몰아준 혐의로 2000억 원대 과징금을 받은 것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를 상대로 법원에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삼성SDI 등 4개사는 전날 서울고등법원에 공정위 시정명령·과징금 처분 취소 소송을 제기했다. 공정위의 과징금·시정명령에 대한 집행정지도 함께 신청했다.

앞서 공정위는 올해 6월 삼성전자·삼성디스플레이·삼성전기·삼성SDI 등 4개 기업이 삼성 미래전략실 주도로 2013년부터 사내급식 물량 전부를 삼성웰스토리에 몰아줬다며 총 2349억2700만 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또 부당지원을 주도한 최지성 전 미래전략실장과 삼성전자를 검찰에 고발했다.

삼성 측은 공정위의 제재 처분이 결정되자 "일방적인 사실관계와 법리 판단으로 납득하기 어렵다"며 행정소송 제기를 예고한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227,000
    • -1.38%
    • 이더리움
    • 4,974,000
    • +0.69%
    • 비트코인 캐시
    • 762,500
    • -0.52%
    • 리플
    • 1,332
    • -0.15%
    • 라이트코인
    • 237,800
    • -0.04%
    • 에이다
    • 2,618
    • -0.61%
    • 이오스
    • 6,060
    • +5.67%
    • 트론
    • 122.5
    • +0.16%
    • 스텔라루멘
    • 467.1
    • +2.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0,000
    • +0.29%
    • 체인링크
    • 36,760
    • -1.79%
    • 샌드박스
    • 958.3
    • +3.7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