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셧다운 막기 위한 한도 유예안, 절차적 표결서 공화당에 막혀

입력 2021-09-28 08:31

절차적 표결서 60표 찬성 필요했지만, 공화당 반대표 던져
상원, 민주당과 공화당이 각각 50석 나눠 가진 형태
민주당 “셧다운과 디폴트 막기 위한 추가 조처할 것”

▲미치 매코널 미국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가 27일(현지시간) 한도 유예안 절차적 표결을 위해 의회에 들어오고 있다. 워싱턴D.C./EPA연합뉴스
▲미치 매코널 미국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가 27일(현지시간) 한도 유예안 절차적 표결을 위해 의회에 들어오고 있다. 워싱턴D.C./EPA연합뉴스
미국 공화당 상원이 연방정부 셧다운과 디폴트(채무불이행)를 막기 위한 부채 한도 유예안을 저지했다.

27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공화당 상원은 해당 법안 처리의 절차적 동의를 얻기 위한 표결에서 반대표를 던졌다.

민주당은 절차적 표결에서 60표의 찬성을 얻으면 곧바로 한도 유예안을 표결로 부칠 수 있었지만, 상원은 공화당과 민주당이 각각 50석씩 나눠 가진 만큼 뜻대로 되지 않았다.

표결 직후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공화당은 디폴트 정당으로 확실히 자리 잡았고, 그 대가는 미국인이 치르게 될 것”이라며 비난했다. 그러면서도 “이번 주 셧다운과 디폴트를 막기 위해 추가적인 조처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부채 한도 유예안이 30일까지 처리되지 못하면 자정을 기점으로 정부는 셧다운에 들어간다. 정부 부채가 부채 상한선을 이미 넘은 상황에서 아직 임시지출법안(CR)마저 합의되지 못하고 있어 최악의 경우 디폴트 가능성도 점쳐진다.

공화당은 여전히 3조5000억 달러(약 4116조 원) 규모의 인프라 예산안과 한도 유예안을 일괄적으로 통과하려는 민주당에 반대하고 있다. 공화당은 유예안을 예산안과 분리해 다루면 CR 통과 표결에 참석해 자금 마련에 협조한다는 입장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118,000
    • +1.88%
    • 이더리움
    • 5,093,000
    • +2.13%
    • 비트코인 캐시
    • 753,500
    • -0.33%
    • 리플
    • 1,327
    • -0.15%
    • 라이트코인
    • 236,300
    • +1.42%
    • 에이다
    • 2,600
    • -0.12%
    • 이오스
    • 5,805
    • -0.43%
    • 트론
    • 122
    • +0.25%
    • 스텔라루멘
    • 461.8
    • +1.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9,100
    • -1.18%
    • 체인링크
    • 39,160
    • +7.85%
    • 샌드박스
    • 979.7
    • +2.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