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3년간 교제한 그라임스와 별거 중”

입력 2021-09-25 09:08 수정 2021-09-26 13:33

인터뷰서 “업무 때문에 떨어져 지내고 있다” 밝혀
미 언론매체들 ‘결별’로 보도해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와 그라임스가 2018년 5월 7일 뉴욕에서 열린 멧 갈라'에서 나란히 서 있다. 뉴욕/AP뉴시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와 그라임스가 2018년 5월 7일 뉴욕에서 열린 멧 갈라'에서 나란히 서 있다. 뉴욕/AP뉴시스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50)가 3년간 교제한 17세 연하의 연인이자 가수인 그라임스(33)와 최근 별거 생활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머스크는 24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페이지식스와의 인터뷰에서 그라임스와 “반쯤 별거” 상태라며 “1살 아들은 현재 공동 양육하고 있다”고 전했다.

머스크는 별거 생활의 배경으로 자신이 이끄는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 업무를 꼽았다. 그는 “스페이스X와 테슬라 업무 때문에 주로 텍사스에서 있거나, 해외 출장을 해야 하고, 그라임스의 일은 주로 로스앤젤레스(LA)에 있다”고 설명했다. 머스크는 그라임스와 별거 생활을 하고 있지만 “여전히 서로 사랑하고 자주 보며 좋은 관계에 있다”고 말했다.

머스크의 이러한 인터뷰 내용이 공개된 이후 비즈니스인사이더와 버즈피드 등 미국 언론매체 상당수는 두 사람이 결별했다고 보도했다. 가장 최근 두 사람이 함께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지난달 13일 미국 패션계 대형 행사인 뉴욕 ‘멧 갈라’였다. 이와 관련해 페이지식스는 당시 행사에서 그라임스가 레드카펫을 혼자 걸어서 입장했고 머스크도 따로 이 행사에 참석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두 사람은 2018년 5월 ‘멧 갈라’ 행사에 나란히 입장하며 연인 사이임을 공개했었다.

한편 그라임스는 머스크와 지난 2018년 5월 교제 사실을 공개한 후 2년만인 지난해 4월 아들을 출산했다. 당시 머스크는 아기 이름을 미지수(X)와 좋아하는 항공기(A-Xii)의 이름을 따 ‘엑스 애쉬 에이 트웰브(X Æ A-Xii)’로 지었다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머스크는 그라임스와 사귀기 전에는 세 번 결혼했다. 작가 저스틴 윌슨과 첫 결혼에서 아들 5명을 뒀으나 헤어졌고, 여배우 탈룰라 라일리와는 결혼과 이혼 과정을 두 차례 반복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849,000
    • -0.53%
    • 이더리움
    • 4,931,000
    • +0.45%
    • 비트코인 캐시
    • 764,000
    • +0.73%
    • 리플
    • 1,336
    • +0.23%
    • 라이트코인
    • 239,500
    • +1.01%
    • 에이다
    • 2,631
    • +0.19%
    • 이오스
    • 5,790
    • +1.76%
    • 트론
    • 122.5
    • +0.82%
    • 스텔라루멘
    • 456.8
    • +1.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8,300
    • +0.34%
    • 체인링크
    • 37,690
    • +6.56%
    • 샌드박스
    • 915.6
    • -0.5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