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장동 의혹ㆍ부산 엘시티, 국민의힘 적폐사업"

입력 2021-09-24 17:00

▲이재명 민주당 대통령 경선 후보는 24일 경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부울경 지역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이재명 캠프)
▲이재명 민주당 대통령 경선 후보는 24일 경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부울경 지역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이재명 캠프)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4일 "대장동 개발사업 로비 의혹은 국민의힘이 특권비리 세력하고 부정부패를 저지른 대표적인 적폐사업"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경남도의회에서 열린 부울경 지역 공약 발표에 앞서 "그나마 제가 있었기에 망정이지 제가 없었다면 100% 그 사람들이 해 먹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부산의 엘시티(LCT) 사례를 대장동과 비교하며 1조 원 이상의 개발 이익을 얻은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엘시티 사업을 대표적인 '국민의힘 부패 커넥션'이라며 "적자가 2조 원이라는 부산도시공사가 부지를 공공 수용해 취득한 뒤 그냥 팔아버렸고 부산시가 인허가를 해줘 민간이 초고층을 지어 1조 원을 남겼다"며 "이게 더 문제가 아닌가"라고 했다.

이재명 지사는 국민의힘이 성남시의 공공개발을 막았다고 주장하며 "당시 새누리당 국회의원이었던 신영수 의원을 비롯해 성남시의회 과반수를 그들이 차지했다. 공공 개발을 못하게 의회에서 방해했다"고 했다.

또 "민간 합작 개발은 성남시장의 전속 권한이어서 제가 합작을 하게 된 것"이라며 "성남시의 이익에 제일 많이 보장하는 사업자한테 민간 합작에 참여할 기회를 주려고 한 달 이상 공고를 냈다"고도 했다.

이어 "방해한 세력이 누구냐. 공공 환수를 방해하고 민간 개발로 근로소득을 민간 토지 투기 세력이 먹도록 가지도록 조장하고 비호하고 엄호하고 결탁한 세력이 누구냐"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바로 국민의힘이다. 국민의힘 스타일이 원래 이렇다. 그래서 국민의힘은 청산돼야 될 적폐 세력인 것이다. 다시 촛불을 들어서라도 청산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7,339,000
    • +1.59%
    • 이더리움
    • 4,650,000
    • +1.2%
    • 비트코인 캐시
    • 746,500
    • +0.4%
    • 리플
    • 1,327
    • -0.3%
    • 라이트코인
    • 228,100
    • +0.97%
    • 에이다
    • 2,592
    • -0.61%
    • 이오스
    • 5,420
    • -1.09%
    • 트론
    • 122.7
    • +2.42%
    • 스텔라루멘
    • 454.2
    • -2.8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6,200
    • +0.05%
    • 체인링크
    • 31,360
    • +0.35%
    • 샌드박스
    • 891.2
    • -0.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