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마오타이주 전 회장, 205억 원 뇌물수수로 무기징역

입력 2021-09-24 15:04

1심서 전 재산 몰수와 무기징역 선고
1994년부터 2018년까지 유통업자들 뇌물 받아

▲위안런궈 전 마오타이주 회장이 2012년 4월 2일 하이난성 보아오 포럼에서 연설하고 있다. 보아오/신화뉴시스
▲위안런궈 전 마오타이주 회장이 2012년 4월 2일 하이난성 보아오 포럼에서 연설하고 있다. 보아오/신화뉴시스
중국 주류 기업 마오타이주의 위안런궈 전 회장이 뇌물수수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23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구이저우 구이양시 중급 인민법원은 위안 전 회장의 1심 공판에서 전 재산 몰수와 함께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위안 전 회장이 1994년부터 2018년 사이 마오타이주 거래 과정에서 유통업자들로부터 1억1290만 위안(약 205억 원) 상당의 뇌물을 받았다고 판단했다.

64세의 위안 전 회장은 18년간의 경영을 끝으로 2018년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2019년에는 자금을 통해 정치권에 힘을 행사했다는 이유로 기율검사위원회로부터 공직과 당적을 박탈당하기도 했다.

블룸버그는 “위안 전 회장의 구속은 당시 경영진에 대한 당국의 광범위한 반부패 단속을 촉발했다”며 “이후 마오타이주는 3년간 3명의 대표가 임명되는 등 빈번한 자리 교체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7,687,000
    • +1.82%
    • 이더리움
    • 4,663,000
    • +1.28%
    • 비트코인 캐시
    • 747,000
    • +0.47%
    • 리플
    • 1,329
    • -0.23%
    • 라이트코인
    • 228,400
    • +0.75%
    • 에이다
    • 2,585
    • -1.22%
    • 이오스
    • 5,425
    • -0.55%
    • 트론
    • 122.2
    • +1.58%
    • 스텔라루멘
    • 454.1
    • -3.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6,500
    • +0.24%
    • 체인링크
    • 31,430
    • +0%
    • 샌드박스
    • 893.9
    • -0.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