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대화의 장 나서나… 北김여정 "종전선언 흥미있는 제안"

입력 2021-09-24 13:46

(연합뉴스)
(연합뉴스)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지난 21일(현지시각)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연설에서 제안한 종전선언에 대해 “흥미있는 제안이자, 좋은 발상”이라고 밝혔다. 또한, 남조선이 적대적이지 않다면 관계회복에 대한 건설적인 논의를 해볼 용의가 있다고 언급했다.

김 부부장은 24일 오후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 추진’ 제안에 대해 “흥미 있는 제안이고 좋은 발상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부부장은 “종전선언은 나쁘지 않다”면서 “그러나 지금 때가 적절한지, 그리고 모든 조건이 이런 논의를 하는데 만족되는지를 먼저 살펴봐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과 같이 우리 국가에 대한 이중적인 기준과 편견, 적대시적인 정책과 적대적인 언동이 지속되고있는 속에서 반세기 넘게 적대적이였던 나라들이 전쟁의 불씨로 될수 있는 그 모든것을 그대로 두고 종전을 선언한다는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며 “타방에 대한 편견적인 시각과 지독한 적대시정책, 불공평한 이중기준부터 먼저 철회되어야 한다”고 피력했다.

김 부부장은 “이러한 선결조건이 마련되여야 서로 마주앉아 의의있는 종전도 선언할수 있을 것”이라면서 “북남관계, 조선반도의 전도문제에 대해서도 의논을 해볼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다음은 김여정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 담화 전문이다.

문재인대통령은 제76차 유엔총회에서 종전선언문제를 또다시 제안하였다.

장기간 지속되여오고있는 조선반도의 불안정한 정전상태를 물리적으로 끝장내고 상대방에 대한 적대시를 철회한다는 의미에서의 종전선언은 흥미있는 제안이고 좋은 발상이라고 생각한다.

조선반도평화보장체계수립의 단초로 되는 종전선언의 필요성과 의의를 공감한데로부터 우리는 지난 시기 여러 계기들에 종전선언에 대하여 론의한바 있다.

종전선언은 나쁘지 않다.

그러나 지금 때가 적절한지 그리고 모든 조건이 이런 론의를 해보는데 만족되는지를 먼저 살펴보아야 할것이다.

지금과 같이 우리 국가에 대한 이중적인 기준과 편견,적대시적인 정책과 적대적인 언동이 지속되고있는 속에서 반세기 넘게 적대적이였던 나라들이 전쟁의 불씨로 될수 있는 그 모든것을 그대로 두고 종전을 선언한다는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

나는 현존하는 불공평과 그로 인한 심각한 대립관계,적대관계를 그대로 둔채 서로 애써 웃음이나 지으며 종전선언문이나 랑독하고 사진이나 찍는 그런것이 누구에게는 긴절할지 몰라도 진정한 의미가 없고 설사 종전을 선언한다 해도 변하는것은 아무것도 없을것이라고 생각한다.

종전이 선언되자면 쌍방간 서로에 대한 존중이 보장되고 타방에 대한 편견적인 시각과 지독한 적대시정책, 불공평한 이중기준부터 먼저 철회되여야 한다.

자기들이 자행하는 행동의 당위성과 정당성은 미화하고 우리의 정당한 자위권행사들은 한사코 걸고들며 매도하려드는 이러한 이중적이며 비론리적인 편견과 악습,적대적인 태도는 버려야 한다.

이러한 선결조건이 마련되여야 서로 마주앉아 의의있는 종전도 선언할수 있을 것이며 북남관계,조선반도의 전도문제에 대해서도 의논을 해볼수 있을것이다.

남조선은 늘 자기들이 말하듯 진정으로 조선반도에 항구적이고 완전한 평화가 굳건히 뿌리내리도록 하자면 이러한 조건을 마련하는것부터 신경을 써야 할것이다.

우리는 남조선이 때없이 우리를 자극하고 이중자대를 가지고 억지를 부리며 사사건건 걸고들면서 트집을 잡던 과거를 멀리하고 앞으로의 언동에서 매사 숙고하며 적대적이지만 않다면 얼마든지 북남사이에 다시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며 관계회복과 발전전망에 대한 건설적인 론의를 해볼 용의가 있다.

주체110(2021)년 9월 24일

평 양(끝)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1 14:15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545,000
    • +0.5%
    • 이더리움
    • 5,045,000
    • +7.07%
    • 비트코인 캐시
    • 775,000
    • +3.96%
    • 리플
    • 1,380
    • +2.3%
    • 라이트코인
    • 252,200
    • +10.28%
    • 에이다
    • 2,705
    • +5.21%
    • 이오스
    • 5,835
    • +6.67%
    • 트론
    • 125.7
    • +2.28%
    • 스텔라루멘
    • 474
    • +3.8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2,000
    • +2.42%
    • 체인링크
    • 33,280
    • +4.2%
    • 샌드박스
    • 931.8
    • +3.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