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사적 모임 다시 강화…집ㆍ카페ㆍ식당서 최대 6명

입력 2021-09-24 08:48

(뉴시스)
(뉴시스)

추석 연휴 동안 완화됐던 사적 모임 기준이 오늘(24일)부터 다시 강화된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등에 따르면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적용되는 지역에서는 백신을 접종한지 2주간 지난 완료자를 포함해 최대 6명 이상 모이면 안 된다. 장소도 집과 식당, 카페에 국한된다.

이 외에 장소는 오후 6시까지 4명, 6시 이후 2명만 모일 수 있다.

5명 이상 사적 모임이 금지되는 3단계 이하 지역은 접종 완료자를 추가하면 8명까지 다중이용시설과 가정에서 사적 모임이 가능하다. 만약 접종을 하지 않았거나, 1차만 맞았다면 4명까지만 모일 수 있다.

다만 연휴를 맞아 풀어준 요양 병원과 요양 시설 면회는 26일까지 할 수 있다. 입원환자와 면회객 모두 접종을 완료했으면 접촉 면회가 가능하다. 아니면 가림막을 사이에 두고 만나야 한다.

이런 내용을 담은 거리두기는 다음 달 3일까지 유효하다.

한편 코로나19 확진자는 전일 오후 9시까지 이미 2100여 명을 넘어서 이날 최다 기록을 깰 것으로 보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1 13:35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756,000
    • +0.64%
    • 이더리움
    • 5,037,000
    • +7.03%
    • 비트코인 캐시
    • 775,000
    • +3.75%
    • 리플
    • 1,383
    • +2.67%
    • 라이트코인
    • 251,500
    • +10.31%
    • 에이다
    • 2,690
    • +4.75%
    • 이오스
    • 5,845
    • +6.86%
    • 트론
    • 125.7
    • +2.11%
    • 스텔라루멘
    • 476.1
    • +4.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2,500
    • +3.01%
    • 체인링크
    • 33,280
    • +4.62%
    • 샌드박스
    • 928.4
    • +3.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