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울산공장 스타리아 생산, 전주공장 이관 추진…노조 동의가 관건

입력 2021-09-24 08:43

울산서 팰리세이드 추가 생산 절실…전주공장 가동률 하락 문제도 해결

▲버스와 트럭의 산업수요 감소로 인해 현대차 전주공장은 가동률 하락을 겪고 있다. 연산 10만 대 규모인 이곳은 지난해 약 3만5000대를 생산하는 데 그쳤다.  (자료=KAMA / 그래픽=이투데이)
▲버스와 트럭의 산업수요 감소로 인해 현대차 전주공장은 가동률 하락을 겪고 있다. 연산 10만 대 규모인 이곳은 지난해 약 3만5000대를 생산하는 데 그쳤다. (자료=KAMA / 그래픽=이투데이)

현대자동차가 그동안 울산공장에서 도맡아 온 미니밴 스타리아 생산을 전주공장으로 이관한다.

이는 팰리세이드 수출물량을 확보하는 한편, 전주공장의 가동률 하락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대안 가운데 하나다. 다만 울산공장 노조의 동의가 관건인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노사는 다음 주 '제4차 고용안정위원회'를 앞두고 있다. 이를 통해 울산공장 팰리세이드 증산과 전주공장 생산물량 부족 문제 해결을 위해 협상에 나선다.

현재 팰리세이드는 수출물량 확보를 위해 증산이 절실하다. 북미에서 월 7000대 안팎이 수출 중인 반면, 수요는 1만 대에 육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미니밴 스타리아를 생산 중인 울산 4공장에서 팰리세이드 추가 생산이 대안으로 떠올랐다. 스타리아 생산은 전주공장으로 이관하면 전주공장의 가동률 하락도 해결할 수 있다.

▲수소전기버스를 생산 중인 현대차 전주 공장.  (사진제공=현대차)
▲수소전기버스를 생산 중인 현대차 전주 공장. (사진제공=현대차)

버스와 트럭 등을 생산 중인 전주공장은 연산 10만 대 규모를 갖췄다. 그러나 산업 수요가 줄어들면서 지난해 생산은 3만5000대 수준까지 하락한 상태. 스타리아 생산을 전주공장으로 옮기고, 울산공장에서 팰리세이드를 추가 생산하면 2가지 문제가 해결된다.

다만 노조의 반대에 부딪혀 이런 계획은 답보상태에 머물러 있다. 울산공장 노조가 스타리아 물량을 전주공장에 넘겨줄 수 없다고 반발했기 때문이다.

울산공장 노조 측은 "북미에서 팰리세이드 인기가 떨어지면 생산물량 부족 사태를 울산공장이 겪을 수 있다"라고 주장한다.

현대차는 이와 관련한 집중 노사 협상을 통해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결론을 내린다는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7,110,000
    • -3.29%
    • 이더리움
    • 5,043,000
    • +1.02%
    • 비트코인 캐시
    • 773,500
    • -1.09%
    • 리플
    • 1,348
    • -2.81%
    • 라이트코인
    • 243,500
    • -2.83%
    • 에이다
    • 2,652
    • +0.04%
    • 이오스
    • 5,790
    • -1.53%
    • 트론
    • 123
    • -1.44%
    • 스텔라루멘
    • 462.3
    • -2.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0,300
    • -0.52%
    • 체인링크
    • 35,030
    • +4.97%
    • 샌드박스
    • 932.1
    • -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