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측, 정세균 무효표에 “당 최고위 올려야, 결선 투표 목적 뭐냐”

입력 2021-09-16 16:23

▲더불어민주당 선관위는 15일 대선 경선에서 중도하차한 정세균 전 총리의 득표를 당헌당규에 따라 전부 무효표로 결정했다. 이로써 이재명 경기지사의 누적 지지율은 기존 51.41%에서 53.70%로, 2위인 이 전 대표 지지율은 31.08%에서 32.46%로 소폭 상승했다.  (이투데이)
▲더불어민주당 선관위는 15일 대선 경선에서 중도하차한 정세균 전 총리의 득표를 당헌당규에 따라 전부 무효표로 결정했다. 이로써 이재명 경기지사의 누적 지지율은 기존 51.41%에서 53.70%로, 2위인 이 전 대표 지지율은 31.08%에서 32.46%로 소폭 상승했다. (이투데이)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측이 경선 중단을 선언한 정세균 전 국무총리의 표를 무효표로 규정한 당헌·당규와 관련해 당 최고위원회의에 유권해석을 요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낙연 캠프 핵심 관계자는 16일 이투데이에 정세균 득표수 무효표 처리를 두고 이러한 요청을 했다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다시 한번 논의해 결론 내줘야 한다. 당에 최고위 의사결정 기관인데, 경선에서 문제가 있다고 보면 논의 대상으로 올려 당에서 판단 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배경을 밝혔다.

캠프 관계자는 “정세균 후보 지지자들의 투표가 존중되어야 한다. (중도 사퇴 표를) 배제를 할 따름이지, 투표 행위 자체가 무효는 아니지 않나”고 피력했다. 이어 “당헌·당규에도 사퇴 표(정세균 후보 득표)와 관련해 모수를 뺀다는 말은 없다. 사퇴한 후보의 표를 무효표로 간주한다고 해서, 곧 모수를 빼라는 말은 당헌·당규에 없다. 경쟁자 다섯 명이 있는데 최대한 많은 분이 참여할 수 있게끔 하는 게 결선 투표의 목적이다. 결선 투표 도입 취지에 어긋나는 결정”이라고 당 선관위의 결정을 비판했다.

캠프 핵심 관계자는 가처분 등에 대해선 “보름 이상 걸리기 때문에 가시적인 효과를 거두기 어렵다”고 밝혔다.

한편 당 선관위는 15일 대선 경선에서 중도하차한 정세균 전 총리의 득표를 당헌·당규에 따라 전부 무효표로 결정했다. 이로써 이재명 경기지사의 누적 지지율은 기존 51.41%에서 53.70%로, 2위인 이 전 대표 지지율은 31.08%에서 32.46%로 소폭 상승했다.

당헌·당규에 근거하면 정 전 총리의 득표가 무효표인 점에는 변함이 없다. 다만, 무효표 처리 방법을 두고선 모수는 그대로 있고 득표한 것만 사라지는 방법이 있는가 하면, 소급적용해 득표율에 반영되는 방법으로도 해석할 수 있어 분분하다. 득표율 계산에서 분모인 유효투표수가 작아지면 모든 후보 득표율이 소폭 상승하지만, 1등인 이 지사의 득표율 상승폭이 가장 큰 까닭에 캠프별 유불리가 엇갈린다. 일부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은 ‘사사오입’에 빗대어 격렬하게 반발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5,445,000
    • -1.54%
    • 이더리움
    • 5,056,000
    • +0.38%
    • 비트코인 캐시
    • 748,500
    • -0.99%
    • 리플
    • 1,343
    • +1.36%
    • 라이트코인
    • 233,800
    • -1.6%
    • 에이다
    • 2,612
    • +0.04%
    • 이오스
    • 5,840
    • -0.17%
    • 트론
    • 124.9
    • +1.88%
    • 스텔라루멘
    • 462
    • +0.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9,500
    • -0.29%
    • 체인링크
    • 38,760
    • +0.6%
    • 샌드박스
    • 1,004
    • +2.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