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세 아들 학대해 죽인 친엄마 징역 15년 확정

입력 2021-09-16 16:44

폭행 종용한 애인도 '아동학대치사죄' 적용…파기환송

▲대법원 (뉴시스)
▲대법원 (뉴시스)

훈계를 이유로 8세 아들을 때려 숨지게 한 친엄마 A 씨에게 징역 중형이 확정됐다.

대법원 3부(주심 이흥구 대법관)는 16일 아동학대치사 등 혐의로 기소된 A 씨에게 징역 15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2018년 5월부터 전남편과 따로 지내던 A 씨는 새롭게 연인관계로 발전한 B 씨의 지시에 따라 2019년 11월부터 4개월간 8세 아들과 7세 딸을 폭행해왔다. 폭행 강도는 갈수록 커졌고 결국 아들은 2020년 3월 12일 숨졌다.

1ㆍ2심은 A 씨에게 징역 15년을 선고했다.

다만 대법원은 함께 기소된 B 씨에 대해 상해치사죄를 적용해 징역 10년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대전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B 씨가 보호자 신분이 아니라는 점은 인정했으나 공동정범인 만큼 A 씨와 같은 아동학대치사죄를 적용해 처벌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2,217,000
    • -2.76%
    • 이더리움
    • 4,896,000
    • -4.11%
    • 비트코인 캐시
    • 686,500
    • -8.04%
    • 리플
    • 1,246
    • -9.18%
    • 라이트코인
    • 225,600
    • -4.08%
    • 에이다
    • 2,390
    • -8.81%
    • 이오스
    • 5,190
    • -10.52%
    • 트론
    • 113.2
    • -8.27%
    • 스텔라루멘
    • 415.9
    • -9.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900
    • -8.09%
    • 체인링크
    • 36,270
    • -9.37%
    • 샌드박스
    • 969.6
    • -5.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