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ㆍ홍준표 연루설에 '윤 측 검찰의 장모 변호설'…잇단 국면 전환

입력 2021-09-14 17:16

본질 흐려진 고발사주 의혹

제3자 등장에 홍준표 "누가 거짓 소문 퍼뜨려"
박지원·조성은도 "제3자, 누군지 몰라"
윤호중 "박지원 게이트 규정한 야당, 검찰 하수인"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최근 불거진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해명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최근 불거진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해명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정치권을 발칵 뒤집어놓은 ‘고발 사주’ 의혹이 잇단 국면 전환에 본질마저 흐려지고 있다. 애초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했던 의혹의 불씨는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에게로 옮겨 갔으며, ‘윤석열 게이트’는 ‘박지원 게이트’로 둔갑했다. 이 와중에 제3자도 등장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여권은 야권을 향해 ‘물타기 시도’라며 고발 사주 의혹의 본질은 ‘검찰의 선거 개입 여부’라고 거듭 강조했다.

14일 정치권에 따르면, 윤 전 총장 측은 전날 사주 의혹을 제보한 조성은 씨와 박 원장이 특수관계임을 내세워 ‘국정원발 정치공작’ 의혹을 제기한 데 이어 조 씨와 박 원장의 식사 자리에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홍준표 의원의 선거캠프 인사가 동석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난데없는 연루설 제기에 홍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고발 사주 사건에 마치 우리 측 캠프 인사가 관여된 듯이 거짓 소문이나 퍼트리고 있다”며 “누군지 특정해 보라고 하니 기자들에게 취재해 보라고 역공작이나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참 잘못 배운 못된 정치 행태”라며 “누가 거짓 소문 퍼트리고 있는지 다 알고 있다”고 꼬집었다. 윤석열 측 캠프에서 이 같은 소문을 흘리고 있다는 의미다.

박 원장, 조 씨 등 당사자들도 이를 부인했다. 조 씨는 “(홍 의원 측 인사의) 이름조차 들어 본 적이 없다”고 했고, 박 원장 역시 “나는 그 사람 알지도 못한다. 거짓말이 제일 나쁘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상황을 두고 여권은 연일 고발 사주 의혹의 본질은 여전히 검찰의 선거 개입 여부라고 반박하고 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여권 인사 고발 사주 의혹’을 ‘박지원 게이트’로 규정한 국민의힘을 향해 “검찰의 하수인이었음을 스스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다시 한번 비판했다.

이어 “윤석열 검찰이 검찰 내부망 기밀을 이용해 장모 사건의 대응문건을 작성하고 변호하려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검찰 관계자가 내부 관계망을 본 게 아니라면 장모 측 변호인도 알 수 없는 정보라고 한다”며 “검찰권을 사유화해서 야당과 언론에 대한 공격을 하는 것은 물론이고 본인과 가족에 대한 변호활동까지 나선 초유의 국기문란 사건이라고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전날에도 이재명 캠프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인 박주민 의원은 “고발 사주 사건의 본질을 흐리는 물타기 시도”라며 “만났다는 사실만으로 문제가 된다면 윤 전 총장이 언론사 사주와 만나고 개인적 만남이라며 내용을 밝히지 않은 것부터 먼저 해명해야 한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19 11:54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537,000
    • +0.19%
    • 이더리움
    • 4,673,000
    • -1.6%
    • 비트코인 캐시
    • 756,000
    • -0.2%
    • 리플
    • 1,341
    • -0.81%
    • 라이트코인
    • 232,900
    • +1.97%
    • 에이다
    • 2,636
    • -0.34%
    • 이오스
    • 5,490
    • +0.46%
    • 트론
    • 121.1
    • -0.33%
    • 스텔라루멘
    • 466.7
    • -3.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7,100
    • -1.19%
    • 체인링크
    • 31,960
    • -1.9%
    • 샌드박스
    • 903.1
    • -0.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