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인앱결제 방지법 시행…실태점검 계획

입력 2021-09-14 11:26

하위 법령 등 차질없이 준비

방송통신위원회가 ‘인앱결제 방지법’의 시행에 맞춰 하위 법령을 준비하고 앱 마켓 생태계 전반에 대한 실태점검도 나설 계획이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앱 마켓사업자가 특정한 결제 방식을 강제하는 행위를 금지하는 ‘전기통신사업법’이 14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방통위는 인앱결제 강제를 금지하는 법이 세계 처음으로 시행되는 만큼 법에서 위임한 사항과 신설된 금지행위의 집행을 위해 필요한 시행령 등 하위법령을 조속히 정비해 차질 없이 이행할 예정이다.

앱 마켓 사업자에게 부과된 이용자 피해예방 및 권익보호의 의무이행과 앱 마켓 운영 실태조사를 위한 시행령을 마련하고, 신설된 금지행위에 대한 과징금 부과기준 등 시행령 필요사항과 금지행위 위반 여부를 판단하기 위한 심사기준도 제정한다.

방통위는 앱 마켓 사업자의 정책변경 등에 대한 모니터링과 함께 신설된 금지행위에 맞춰 점검대상을 확대하고 점검내용을 구체화하는 등 앱 마켓 생태계 전반에 대한 실태점검 계획을 수립하고, 앱 마켓 사업자의 구체적인 위반 행위가 인지 또는 신고될 경우 즉각적으로 사실조사 여부를 검토해 전환할 계획이다.

하위법령 정비와 앱 마켓 운영 실태점검 등을 위해 학계ㆍ법조계 및 연구ㆍ기술 유관기관 전문가 등으로 제도정비반과 점검조사반을 구성해 지원체계도 구축했다. 특히 점검조사반은 앱 마켓 사업자와 앱 개발자, 크리에이터 등 이해관계자에 대한 의견수렴 창구로 적극 활용하고, 수렴된 의견은 시행령 등 제도 정비에도 반영할 예정이다.

방통위는 법 개정 취지가 훼손되지 않도록 구글, 애플 등 주요 앱 마켓사업자의 법 준수를 유도하고 개정법에 대한 수용도 제고를 위해 다각도로 노력한다. 우선 법 시행 직후 국내외 앱 마켓사업자들에게 법 준수를 위한 구체적인 개선 방안과 세부 일정 등 이행계획을 제출받는 한편, 앱 개발사 등으로부터 애로사항을 듣는 자리도 마련할 예정이다. 또 정책변경을 지연하거나, 수익보전을 위해 사업모델을 변경하는 등 부작용이 발생하지 않도록 업계ㆍ학계ㆍ이용자 등과 함께 필요한 방안을 모색한다.

한상혁 방통위 위원장은 “법 시행을 위해 필요한 것은 빅테크 기업인 앱 마켓사업자들의 자율적인 개선조치 이행 등 법 준수 의지가 가장 중요하다”며 “법 시행은 공정한 앱 마켓 생태계를 위한 출발점으로, 정부뿐만 아니라 플랫폼ㆍ콘텐츠 기업, 창작자, 이용자 등 생태계 구성원 모두의 관심과 참여, 감시자 역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3,131,000
    • +2.09%
    • 이더리움
    • 3,757,000
    • +5.8%
    • 비트코인 캐시
    • 623,000
    • -0.24%
    • 리플
    • 1,157
    • +1.67%
    • 라이트코인
    • 185,900
    • +1.53%
    • 에이다
    • 2,754
    • -3.37%
    • 이오스
    • 4,955
    • +2.25%
    • 트론
    • 108.2
    • -1.64%
    • 스텔라루멘
    • 340.6
    • +1.4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5,000
    • +0.79%
    • 체인링크
    • 30,270
    • +3.35%
    • 샌드박스
    • 811
    • +0.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