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E&S, 해수부와 친환경 수소항만 생태계 구축 MOU 체결

입력 2021-09-14 14:00 수정 2021-09-14 15:42

2023년 여수광양항만 시작으로 ‘항만 수소복합 스테이션’ 구축

▲추형욱 SK E&S 대표이사(오른쪽)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14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협약식을 가진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SK E&S)
▲추형욱 SK E&S 대표이사(오른쪽)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14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협약식을 가진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SK E&S)

SK가 정부와 손잡고 미래 수소 생태계의 핵심 거점 역할을 할 ‘친환경 수소항만’ 조성에 나선다.

SK는 정부세종청사에서 해양수산부와 ‘탄소중립ㆍ친환경 수소항만 생태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SK그룹 내 수소 사업 전담조직인 ‘수소사업추진단’의 단장을 맡고 있는 추형욱 SK E&S 대표이사 사장과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참석했다.

협약을 통해 SK와 해양수산부는 △항만 수소복합 스테이션(충전소) 구축 △항만 모빌리티 및 선박의 수소 연료 전환 추진 △항만 친환경 블루수소 생산기지 구축 등 3가지 분야에서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먼저 SK E&S는 해양수산부 및 항만공사와의 협업을 통해 2023년까지 여수광양항만에 국내 최초 ‘항만 수소복합 스테이션’을 구축할 계획이다.

항만 수소복합 스테이션은 수소충전소와 상용차 차고지, 편의시설 등 부대시설로 구성한다. SK가 생산한 액화수소를 항만 및 배후단지에 공급하는 거점이자 수소 모빌리티 확대를 위한 인프라 역할을 하게 된다.

이를 위해 SK E&S는 최근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여수광양항만공사에 공식 제안했다. SK는 여수광양항을 시작으로 인천항, 부산항 등 전국 주요 항만까지 사업 확대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SK는 항만에서 배출하는 온실가스를 최대한 줄이기 위해 항만을 오가는 대형 물류 트럭과 항만 내 하역ㆍ운송 장비 등의 연료를 단계적으로 친환경 수소로 전환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SK E&S는 수소 야드 트랙터(Yard Tractor) 도입을 통한 항만 온실가스 감축 실증사업을 항만공사 등과 협력하여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또한, SK는 중장기 수소 생산 확대를 위해 항만 내에 친환경 블루수소 생산기지를 새로 구축하는 방안도 고려 중이다. 향후 해양수산부와 함께 적정 후보지를 검토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1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368,000
    • -0.35%
    • 이더리움
    • 4,325,000
    • +3.77%
    • 비트코인 캐시
    • 761,500
    • -1.68%
    • 리플
    • 1,318
    • -0.75%
    • 라이트코인
    • 226,500
    • +3.14%
    • 에이다
    • 2,919
    • -4.42%
    • 이오스
    • 6,085
    • +0.91%
    • 트론
    • 139.4
    • -0.5%
    • 스텔라루멘
    • 398.4
    • -1.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0,300
    • -2.71%
    • 체인링크
    • 36,460
    • -1.88%
    • 샌드박스
    • 951.1
    • +0.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