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권주자, 이재명·윤석열 2강에 이낙연·홍준표 2중

입력 2021-09-13 09:50 수정 2021-09-13 09:52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9일 오후 서울 서초구 매헌 윤봉길의사 기념관에서 대선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9일 오후 서울 서초구 매헌 윤봉길의사 기념관에서 대선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차기 대권주자 지지율이 2강 2중 양상을 보이고 있다.

13일 공개된 tbs 의뢰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여론조사(지난 10~11일 전국 1004명 대상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를 보면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7.8%, 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6.4%로 양강 구도를 이어갔다.

이런 가운데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의원직 사퇴 배수진에 힘입어 전주보다 4.6%포인트 뛴 16.3%,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전주보다 2.8%포인트 오른 16.4%를 기록해 3위를 두고 접전을 보였다.

종합하면 이 지사와 윤 전 총장이 여야 양강구도를 유지하는 가운데 이 전 대표와 홍 의원이 추격하며 여야 2강 2중 양상이다.

이외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유승민 전 의원은 각기 2.3%와 2.2%, 민주당 경선후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4%로 뒤를 이었다.

진영별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를 보면 범 진보권에서 이 전 대표의 상승세는 더 가파르다. 전주보다 7.1%포인트 오른 25.1%로 1.1%포인트 떨어진 28.7%를 기록한 이 지사를 바짝 쫓고 있다. 이어 추 전 장관이 5.2%, 박용진 의원 4.6%, 정세균 전 국무총리 3.6% 등으로 나타났다.

범보수권에선 홍 의원이 전주보다 2.4%포인트 오른 28.7%로 윤 전 총장(28.1%)을 오차범위 내에서 제쳤다. KSOI 조사상 범보수권 후보 적합도에서 홍 의원이 윤 전 총장을 앞선 건 처음이다. 이외에 유 전 의원 11.9%, 안 대표 3.8%, 최 전 원장 3% 순이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사회여론연구소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257,000
    • -0.4%
    • 이더리움
    • 4,050,000
    • +0.1%
    • 비트코인 캐시
    • 471,200
    • -0.65%
    • 리플
    • 941.4
    • -0.68%
    • 라이트코인
    • 177,800
    • -0.95%
    • 에이다
    • 1,696
    • +7.48%
    • 이오스
    • 3,526
    • +0.03%
    • 트론
    • 84.37
    • +1.27%
    • 스텔라루멘
    • 310.5
    • -1.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6,600
    • -0.44%
    • 체인링크
    • 30,990
    • +0.55%
    • 샌드박스
    • 5,890
    • -0.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