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미 대사관 직원들, 한달 전 카불 붕괴 경고했다”

입력 2021-08-20 16:20

비공개 '반대 채널' 통해 국무부에 우려 전달
늦어도 8월 1일 대피 작전 시작할 것 촉구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 병사들이 18일(현지시간) 수도 카불에서 M16 소총 등 미제 무기를 들고 있다. 카불/AP뉴시스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 병사들이 18일(현지시간) 수도 카불에서 M16 소총 등 미제 무기를 들고 있다. 카불/AP뉴시스

미국 국무부가 지난달 미군의 철군 기한인 이달 31일 직후 탈레반에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이 함락될 수 있다는 경고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19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내부 관계자를 인용해 “8월 31일 미군 철수 기한이 지나자마자 카불이 함락될 수 있다”는 현지 경고가 있었다고 보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아프간 현지 미국 대사관 직원 23명은 국무부 비공개 ‘반대 채널(dissent channel)’을 통해 7월 13일 미국 국무부에 외교전문을 보냈다. 반대 채널은 외교관들이 정책에 대해 보복 우려 없이 반대 의견을 낼 수 있도록 보장하는 제도다.

전문의 수신인은 토니 블링컨 국무부 장관과 살만 아흐메드 정책기획국장이었다. 해당 전보에는 탈레반이 급속도로 아프간 영토를 장악해 나가면서 조 바이든 대통령이 아프간 주둔 미군 철수 시한으로 정한 8월 31일 직후 수도 카불이 함락할 수 있다고 경고가 담겼다. 또한, 그에 따른 아프간 정부군의 붕괴를 경고하고 이를 대비해 대피에 속도를 낼 수 있도록 권고하는 내용도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전보에서 이들 현지 대사관 직원들은 늦어도 8월 1일에는 대피 작전을 시작할 것을 촉구했으며, 미국에 협력한 아프간인 등 특별이민비자 자격이 있는 이들의 개인정보를 미리 등록하고 수집할 것을 요청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2일 국무부에서 아프간 병력 철수 브리핑을 하고 있다. 워싱턴D.C./AP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2일 국무부에서 아프간 병력 철수 브리핑을 하고 있다. 워싱턴D.C./AP연합뉴스

블링컨 장관은 전문을 받고 검토한 뒤, 작전이 진행 중이라고 답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전문 보고 관련 언급은 피하면서 “블링컨 장관은 반대 채널을 환영하고 장려한다”라고만 언급했다.

WSJ는 해당 전문이 최소한 한 달 전부터 아프간 정부가 빠르게 붕괴할 수 있다는 국무부 내부 경고가 있었다는 추가 증거라고 설명했다. 아프간 정부는 이들의 예상보다 훨씬 빠른 지난 15일 무너졌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6일, 아프간 붕괴가 예상보다 빨랐다고 인정했다. 미군 서열 1위 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은 18일 브리핑에서 “나를 포함해 누구도 아프간군과 정부가 11일 만에 붕괴할 거라는 징후를 보지 못했다”면서 “결국 (아프간 정부의) 의지와 리더십 문제로 이어진다”고 대답하기도 했다.

국무부 내부에서 이미 한 달 전부터 카불 함락 가능성과 함께 빠른 대처를 촉구했다는 것이 알려지면서 미국 정부가 안일하게 대처했다는 비난은 더욱 커지게 됐다.

해당 전문이 전송된 지 하루 뒤인 7월 14일 백악관은 미국을 위해 일한 아프간 국민과 그들의 직계 가족들의 특별 이민 비자 관련 연합 난민 작전을 발표했지만, 본격적인 대피 작전은 지난주가 돼서야 시작했고, 그마저도 15일 탈레반이 카불을 장악하면서 상황은 더 어려워졌다고 WSJ는 지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618,000
    • +2.21%
    • 이더리움
    • 4,809,000
    • +2.67%
    • 비트코인 캐시
    • 760,500
    • +1.33%
    • 리플
    • 1,361
    • +1.8%
    • 라이트코인
    • 234,700
    • +1.56%
    • 에이다
    • 2,625
    • +0.65%
    • 이오스
    • 5,560
    • +1.28%
    • 트론
    • 125.6
    • +2.78%
    • 스텔라루멘
    • 458.9
    • -0.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7,500
    • +0.34%
    • 체인링크
    • 32,160
    • +0.5%
    • 샌드박스
    • 921.5
    • +2.1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