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원룸 전셋값도 1년 새 9.3% 상승

입력 2021-08-04 14:11

▲서울 연립·다가구주택 등 원룸 전셋값이 지난 1년 새 10% 가까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송파구 연립·다세대주택 밀집지역. (사진 제공=연합뉴스)
▲서울 연립·다가구주택 등 원룸 전셋값이 지난 1년 새 10% 가까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송파구 연립·다세대주택 밀집지역. (사진 제공=연합뉴스)

서울 연립·다가구주택 등 원룸 전셋값이 지난 1년동안 10% 가까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4일 부동산정보 플랫폼 다방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의 6월 서울 연립·다세대주택과 단독·다가구주택 전세 거래 내역을 분석한 결과 전용면적 30㎡ 이하 원룸의 평균 보증금은 1억6883만 원이었다. 작년 같은 기간보다 9.3% 상승한 것이다.

서초구가 2억6721만 원으로 가장 비쌌고, 강남구(2억4483만 원), 용산구(2억726만 원), 강서구(2억715만 원)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원룸 전셋값이 상승하면서 전세보증금이 2억 원을 넘은 곳도 1년 전 서초구(2억4676만 원)와 강남구(2억842만 원) 2곳에서 올해는 4곳으로 늘었다. 양천구(1억9985만 원)와 송파구(1억9693만 원)도 2억 원에 육박한다.

원룸 전세보증금 상승폭이 가장 큰 곳은 강북구다. 강북구는 9821만 원을 기록하며 1년 사이 45.9% 상승했다. 이어 금천구(1억7275만 원·26.7% 상승), 성북구(1억5257만 원·25.6% 상승), 구로구(1억6824만 원·22.0% 상승)가 20% 넘는 상승률을 보였다.

다방 측은 강북구는 수유·미아동, 금천구는 시흥·독산동 등을 중심으로 신축 빌라 거래가 활발히 이뤄지면서 전셋값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원룸과 수요층이 비슷한 전용 30㎡ 이하 오피스텔의 평균 전세보증금도 1억7976만 원으로 1년 동안 7.2% 올랐다.

다방 관계자는 "임대인의 월세 선호현상으로 전세 물건이 귀해졌고, 아파트 임대 시세가 상승하면서 비아파트 임대 시세도 덩달아 오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361,000
    • +1.3%
    • 이더리움
    • 3,757,000
    • -1.55%
    • 비트코인 캐시
    • 659,000
    • -0.75%
    • 리플
    • 1,195
    • -1.73%
    • 라이트코인
    • 196,200
    • +0.26%
    • 에이다
    • 2,800
    • +2.34%
    • 이오스
    • 5,190
    • -1.33%
    • 트론
    • 117.9
    • -1.83%
    • 스텔라루멘
    • 361.2
    • -0.7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0,400
    • +0.95%
    • 체인링크
    • 30,200
    • +1.51%
    • 샌드박스
    • 875.4
    • -0.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