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렌터카, 영업이익률 반등으로 저평가 매력 높아- NH투자증권

입력 2021-08-03 07:45

▲2019년을 기점으로 SK렌터카의 영업이익률 반등(자료제공=NH투자증권)
▲2019년을 기점으로 SK렌터카의 영업이익률 반등(자료제공=NH투자증권)
NH투자증권은 SK렌터카에 대해 국내 톱2 렌터카 기업으로 2019년 기점으로 영업이익률이 반등했고, 이는 경쟁 강도완화와 수익성 위주 전략이 주요인이라며 시장 점유율이 확대되고 있고 장기 렌터카 비중 높아 안정적이고 우호적 환경이 이어질 것이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는 제시하지 않았다.

백준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국내 렌터카 시장은 연평균 10% 이상 고속 성장하고 있다”면서 “신차 장기렌터카(B2C) 시장 성장과 더불어 시장 점유율 2위 SK네트웍스의 적극적인 투자에 기인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2018년 말을 기점으로 시장 구도가 변화했다. 3위 AJ렌터카가 2위 SK네트웍스에 인수되며 4강 체제가 2강 체제로 변모한 것이다. 현재 SK(SK렌터카+SK네트웍스)의 시장점유율은 19.2%지만 3위 기업과의 차이가 벌어져 경쟁 심화보다는 수익성 개선 환경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백 연구원은 “이는 렌터카 사업의 성패가 낮은 조달 금리 확보, 완성차 할인율 극대화, CAPEX(미래의 이윤을 창출하기 위해 지출한 비용)을 초과하는 EBITDA(세전·이자 지급전이익) 도달과 같은 규모의 경제 시현 여부에 달려있기 때문”이라며 “SK렌터카는 현재 운용 중인 14만 대에 SK네트웍스 계약 물량인수 7만 대까지 더해지면 2023년 말 최소 21만 대 확보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물량 확보 작업 완료 이후인 2024년 이 회사의 매출 1.6조 원(오토렌탈 및 기타매출 1.1조 원, 중고차 매각 매출 0.5조 원), 영업이익 1400억 원, EBITDA는 7500억 원을 상회할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중고차 매각 이익 증가와 단기 렌터카 시장 호조에 전년 대비 큰 폭의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369,000
    • +0.44%
    • 이더리움
    • 4,130,000
    • -3.73%
    • 비트코인 캐시
    • 760,000
    • -0.78%
    • 리플
    • 1,302
    • -0.91%
    • 라이트코인
    • 220,000
    • -1.74%
    • 에이다
    • 2,854
    • -1.72%
    • 이오스
    • 6,475
    • +7.38%
    • 트론
    • 127.9
    • -7.85%
    • 스텔라루멘
    • 388.5
    • -1.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0,700
    • +0.69%
    • 체인링크
    • 34,290
    • -4.51%
    • 샌드박스
    • 941
    • -2.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