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노동자 직장 내 갑질…서울대 총장 "고인과 유족에 사과"

입력 2021-08-02 10:55

▲서울 관악구 서울대 관악학생생활관 아고리움에 사망한 청소노동자의 추모공간이 지난달 15일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서울 관악구 서울대 관악학생생활관 아고리움에 사망한 청소노동자의 추모공간이 지난달 15일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기숙사 청소노동자 사망 사건과 관련해 청소 노동자들이 직장 내 괴롭힘을 당했다는 고용노동부 조사 결과가 나오자 오세정 서울대학교 총장이 사과의 뜻을 전했다.

오 총장은 2일 입장문을 내고 "고용노동부는 직장 내 괴롭힘 조사 결과 서울대학교 관악학생생활관에서 직장 내 괴롭힘이 있었다고 판정했다"며 "고인과 유족, 그리고 피해 근로자 모든 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주 내로 유족과 피해근로자분들을 모시고 간담회를 개최해 위로의 말씀을 드리고 재발 방지대책 마련을 위한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자 한다"고 말했다.

또 오 총장은 "서울대는 고용노동부의 행정지도 내용에 따라 충실히 이행방안을 준비해 성실히 개선해 나갈 것"이라며 "전반적인 근로환경을 향상하기 위한 노력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며 앞으로 개선방안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노조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청취하고 협의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서울대 관악학생생활관 청소 노동자로 근무하던 A 씨는 지난 6월 27일 오전 휴게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유족과 노조 등은 새로 부임한 관리팀장 B씨가 지병이 없던 A 씨에게 극심한 스트레스를 줬고 이것이 사망으로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이후 고용노동부는 지난달 30일 서울대 관악학생생활관 청소 노동자들이 필기시험과 회의용 복장 등을 강요당한 것은 직장 내 괴롭힘에 해당한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223,000
    • +1.12%
    • 이더리움
    • 3,815,000
    • +1.33%
    • 비트코인 캐시
    • 665,000
    • -0.52%
    • 리플
    • 1,206
    • -0.74%
    • 라이트코인
    • 198,300
    • +0.51%
    • 에이다
    • 2,742
    • -0.25%
    • 이오스
    • 5,280
    • +0.76%
    • 트론
    • 119.7
    • -0.17%
    • 스텔라루멘
    • 363.9
    • +1.9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7,000
    • -1.45%
    • 체인링크
    • 30,220
    • +0.9%
    • 샌드박스
    • 881.1
    • +4.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