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멈춘 일상, 그래도 계절의 시계는 흐른다'

입력 2021-08-01 16:34

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인적이 드문 31일 오후 서울 동작구의 한 공원에서 매미 애벌레가 탈피해 성충이 되는 과정인 우화(羽化)를 하고 있다. 대표적인 여름 곤충인 매미는 땅속에서 4~7년 정도 유충으로 지내다 우화를 거쳐 성충이 된 후 한달 안에 생을 마감한다. 매미 울음소리가 그치면 가을이 온다. 일상은 멈췄지만 계절의 시계는 어김없이 흐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1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6,946,000
    • +0.76%
    • 이더리움
    • 4,286,000
    • +5.62%
    • 비트코인 캐시
    • 762,500
    • -0.07%
    • 리플
    • 1,321
    • +1.54%
    • 라이트코인
    • 228,500
    • +5.59%
    • 에이다
    • 2,945
    • +3.22%
    • 이오스
    • 6,020
    • +3.7%
    • 트론
    • 137.9
    • -0.29%
    • 스텔라루멘
    • 400.3
    • -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500
    • +0.1%
    • 체인링크
    • 37,190
    • +1.89%
    • 샌드박스
    • 952.1
    • +2.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