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정세균 '경기북도론'에 이재명 측 "격차 더욱 커질 것" 비판

입력 2021-08-01 15:14

(이투데이)
(이투데이)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은 1일 이낙연 전 대표와 정세균 전 총리가 '경기북도 설치' 공약을 내세운 점에 대해 "선거를 의식한 근시안적 주장"이라고 비판했다.

이재명 캠프 홍정민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경기남북도 분리 문제는 경기도민의 발전과 지역균형이 우선"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홍 대변인은 "경기남북도 분리 이슈는 1980년대 후반부터 수십년간 반복됐지만 오랜 주장에도 불구하고 경기남북도가 나눠지지 않은 건 경기남북부 제반 사정을 감안한 정교하고 단계적 추진이 필요함을 보여준다"며 "경기 북부 지역 주민들부터 수도권 규제해소 등 다른 부분이 근본적인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홍 대변인은 "경기 북부 지역이 남부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발전이 뒤떨어진 건 사실"이라면서도 "수도권 정비계획법이나 군사시설 보호법에 따라 중첩 규제로 발전이 저해된 것이지 경기북도가 된다고 해서 규제가 풀리는 게 아니다"고 정면 반박했다.

그는 "경기북부의 지역내 총생산은 92조 원이고, 경기 남부는 360조 원에 달한다"며 "경기북도 재정자립도가 낮은 상태에서 분리하게 되면 경기 예산이 남부에 집중돼 남북 간 격차는 더욱 커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 대변인은 "대선 경선을 앞두고 당장의 표를 구하는 데 급급해 지금 당장 경기북도를 설치해야 한다는 주장은 현실의 제약을 무시해 오히려 지역균형발전에 역행하는 결과만 가져온다"고 밝혔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지난달 29일 이 지사의 본진인 경기도를 찾아 지역현안 간담회를 하며 "국가균형발전과 경기 남북부 균형 발전을 위해 불가피하다"며 경기북도 설치를 공약했다.

같은 날 정 전 총리도 페이스북에 "이제 경기북도를 설치해 경기북도 특성에 맞는 발전을 이뤄야 한다"며 "규제완화로 지역경제가 활성화돼 일자리가 증가할 수 있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12:36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3,734,000
    • -1.29%
    • 이더리움
    • 3,736,000
    • -2.78%
    • 비트코인 캐시
    • 657,500
    • -2.88%
    • 리플
    • 1,192
    • -4.72%
    • 라이트코인
    • 195,800
    • -1.81%
    • 에이다
    • 2,774
    • -1.77%
    • 이오스
    • 5,160
    • -4.18%
    • 트론
    • 117.4
    • -5.02%
    • 스텔라루멘
    • 359.2
    • -1.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5,500
    • -3.36%
    • 체인링크
    • 29,880
    • -1.48%
    • 샌드박스
    • 867.9
    • -4.8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