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H그룹 필룩스유도단, 창단 첫 올림픽서 은메달ㆍ동메달 역사

입력 2021-07-30 18:02

▲쿄올림픽에 참가한 KH그룹 필룩스유도단. (왼쪽부터) 조구함, 한희주, 안창림 선수, 송대남 감독. (사진제공=KH그룹)
▲쿄올림픽에 참가한 KH그룹 필룩스유도단. (왼쪽부터) 조구함, 한희주, 안창림 선수, 송대남 감독. (사진제공=KH그룹)

도쿄올림픽 유도에서 KH그룹 필룩스유도단이 2개의 소중한 메달을 대한민국에 안겨줬다.

KH그룹은 필룩스유도단이 팀 창단 후 첫 올림픽이었던 도쿄올림픽에 3명의 선수와 1명의 지도자가 참여해 은메달 1개(조구함 선수), 동메달 1개(안창림 선수)를 획득하는 역사를 썼다고 30일 밝혔다.

조구함 선수는 왼쪽 무릎 인대가 90% 파열된 상태에서 근육량을 늘려 파열된 인대를 대신해 훈련하고, 또 다른 쪽 무릎 연골도 고된 훈련으로 닳아 없어져 임시 치료로 버티면서도, 결승전에서 9분 30여 초의 혈투에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또 안창림 선수는 낯선 이국땅과 같았던 한국으로 건너와 올림픽 메달을 위해 모든 것을 쏟아부었으며 4번의 연장전 혈투였지만 끝내 포기하지 않는 불굴의 투지를 보여줬다.

KH그룹은 “필룩스유도단 선수들이야말로 이번 도쿄올림픽에서 참된 유도 정신을 보여준 진정한 승자들”이라며 “필룩스유도단의 새로운 도전이 2024 파리올림픽까지 이어질지 주목해 달라”고 밝혔다.

한편, KH그룹은 2018 동계올림픽의 성지인 알펜시아 리조트 인수 우선협상자로 선정이 돼 8월 정식 계약을 앞두고 현재 실사가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8 12:32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729,000
    • -2.78%
    • 이더리움
    • 3,583,000
    • -5.26%
    • 비트코인 캐시
    • 600,500
    • -2.67%
    • 리플
    • 1,135
    • -3.24%
    • 라이트코인
    • 179,000
    • -3.35%
    • 에이다
    • 2,620
    • -3.18%
    • 이오스
    • 4,711
    • -3.62%
    • 트론
    • 105.4
    • -2.5%
    • 스텔라루멘
    • 326.2
    • -3.4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5,100
    • -2.39%
    • 체인링크
    • 28,390
    • -5.59%
    • 샌드박스
    • 768.8
    • -4.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