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민의힘 입당 후 대선 나가겠다"

입력 2021-07-29 20:5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5일 서울 종로구 경희궁길 반기문재단에서 반 전 UN 사무총장을 예방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5일 서울 종로구 경희궁길 반기문재단에서 반 전 UN 사무총장을 예방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에 입당한 상태에서 선거에 나가도 나가야 하는 것 아니겠나”라고 밝혔다.

29일 윤 전 총장은 연합뉴스TV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며 “국민의힘에 입당한다면 정권교체를 위해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입당 시점에 대해 “입당 전에 어떤 활동을 하고 얼마나 많은 분과 소통하고 판단할지는 조금 더 지켜봐 주시면 지루하지 않게 하겠다”고 말했다. 이르면 다음 주 입당할 것이라는 보도에 대해서는 “그 보도가 틀렸다고 볼 수도 없고 맞다고 확인하기도 어려운 것”이라며 모호한 태도를 취했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또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의 연대 가능성에 대해 윤 전 총장은 “모두 원팀이 돼서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선 “두 번 짧게 봬서 현재 우리나라 정치 현안에 대해 심도 있는 고견을 듣지 못 했다”고 말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윤 전 총장에게 만남을 제안한 것을 두고는 “어느 정도 거취를 정하게 되면 뵙는 게 좋지 않나”라며 “지금 봬도 특별히 나눌 얘기도 많지 않다”고 말했다.

부인 김건희 씨 의혹을 풍자한 ‘쥴리 벽화’에 윤 전 총장은 “그림을 그린 사람이 혼자 한 행위라고 봐야 하나”라며 “저 사람들 배후엔 어떤 사고방식을 가진 사람들이 있나”라고 말했다. 그는 “가족 문제를 넘어서 여성 인권 문제기에 좌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8,102,000
    • +0.42%
    • 이더리움
    • 4,152,000
    • -0.1%
    • 비트코인 캐시
    • 782,000
    • +2.69%
    • 리플
    • 1,304
    • +0.08%
    • 라이트코인
    • 219,100
    • -0.81%
    • 에이다
    • 2,862
    • -0.56%
    • 이오스
    • 6,525
    • +3.08%
    • 트론
    • 127
    • -1.32%
    • 스텔라루멘
    • 391.6
    • +0.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2,400
    • +0.84%
    • 체인링크
    • 34,170
    • +0.56%
    • 샌드박스
    • 931
    • -0.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