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지구도 살리고 옷도 만들고...폐페트병 업사이클 현장 가보니

입력 2021-07-26 09:51

세계적인 기후변화 대응 흐름 속에서 자원을 재활용해 부가가치를 높이는 기술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 다 쓰고 버려진 폐플라스틱 제품을 이용해 만든 재생 섬유가 눈길을 끌고 있는데요.

페트병을 녹여 재생 섬유로 만든 다음 실을 뽑아 의류는 물론 침구류, 카시트 등에 폭넓게 활용되고 있답니다.

이투데이가 구미산업단지에 있는 티케이케미칼의 재생섬유 생산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버려진 페트병을 이용해 고품질의 재생 원사인 '에코론(ECOLON)' 만드는 과정을 지켜보시죠!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436,000
    • +0.25%
    • 이더리움
    • 4,232,000
    • -1.58%
    • 비트코인 캐시
    • 772,500
    • +1.05%
    • 리플
    • 1,307
    • -1.88%
    • 라이트코인
    • 223,600
    • -2.23%
    • 에이다
    • 2,899
    • -1.16%
    • 이오스
    • 6,280
    • +3.2%
    • 트론
    • 137.4
    • -0.43%
    • 스텔라루멘
    • 395
    • -1.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100
    • -0.93%
    • 체인링크
    • 35,670
    • -4.04%
    • 샌드박스
    • 954.5
    • +0.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