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서울마리나' 경매로…채권자는 옵티머스자산운용

입력 2021-07-12 17:34

▲서울 여의도 한강변에 있는 '서울마리나 클럽하우스'.  (사진 제공=지지옥션)
▲서울 여의도 한강변에 있는 '서울마리나 클럽하우스'. (사진 제공=지지옥션)

서울 여의도 한강변에 있는 선상 건물 '서울마리나 클럽하우스'가 경매시장에 나왔다.

12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에 따르면 내달 24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서울마리나 클럽하우스에 대한 4회차 경매가 진행된다.

채권자는 펀드 사기 혐의로 대표 등이 기소된 옵티머스자산운용이다. 지난 2018년 9월 SC제일은행의 근저당권을 인수했다. 옵티머스는 부도 상태였던 서울요트하우스에 대한 사업비 대출채권을 약 43억 원에 사들였다.

서울마리나 클럽하우스의 최초 감정가격은 64억1000만 원이었지만 3차례 유찰을 거치면서 현재 최저가는 감정가의 51%인 32억8190만 원까지 내려갔다. 이는 옵티머스가 청구한 120억 원의 4분의 1 수준이다.

지지옥션 측은 "서울마리나 클럽하우스는 토지 소유자인 서울시와 BOT(건설·운영·양도) 방식으로 개발돼 2031년에 기부채납해야 하는 상황이라 낙찰가가 더 하락할 수 있다"며 "150억 원 규모의 유치권까지 신고돼 있고, 옵티머스보다 먼저 배당받을 수 있는 임금 채권자도 수십 명에 달해 온전한 채권 회수가 가능할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137,000
    • +0.8%
    • 이더리움
    • 3,744,000
    • -1.91%
    • 비트코인 캐시
    • 656,000
    • -0.98%
    • 리플
    • 1,191
    • -1.98%
    • 라이트코인
    • 195,600
    • -0.05%
    • 에이다
    • 2,783
    • +1.79%
    • 이오스
    • 5,170
    • -1.71%
    • 트론
    • 117.5
    • -2.16%
    • 스텔라루멘
    • 359.4
    • -1.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0,800
    • +1.57%
    • 체인링크
    • 30,050
    • +1.21%
    • 샌드박스
    • 872.4
    • -0.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