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中 하북강철과 자동차 강판 합작사 설립

입력 2021-06-25 16:00

합작회사 설립 계약…최정우 회장 “글로벌 자동차 강판 시장서 입지 강화할 것”

▲포스코가 세계 최대 자동차강판 시장인 중국에서 하북강철과 중국내 자동차용 도금강판 생산·판매를 위한 합작사업을 추진한다. 사진은 합작법인의 자회사로 편입예정인 광동CGL 전경.  (사진제공=포스코)
▲포스코가 세계 최대 자동차강판 시장인 중국에서 하북강철과 중국내 자동차용 도금강판 생산·판매를 위한 합작사업을 추진한다. 사진은 합작법인의 자회사로 편입예정인 광동CGL 전경. (사진제공=포스코)

포스코는 중국 하북강철집단(이하 하북강철)과 중국 내 자동차용 도금강판 생산ㆍ판매를 위한 합작사업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양사는 이날 포스코 최정우 회장, 김학동 철강부문장 및 하북강철 우용 동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온라인으로 합작계약 서명식을 개최했다.

이번 계약으로 포스코와 하북강철은 각각 50% 지분을 보유한 합작회사를 설립하기로 했다

하북강철은 지난해 기준 조강 4400만 톤을 생산한 중국 2위, 세계 3위의 철강사이다. 포스코와 함께 포춘 글로벌 500대 기업에 포함돼 있다.

포스코와 하북강철은 각각 3억 달러씩 총 6억 달러를 투자해 하북성 당산시 라오팅 경제개발구에 90만 톤급의 도금강판 생산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다.

공장은 내년 1월 착공해 2023년 말 준공한다는 목표다.

또 현재 포스코가 중국 광동성에서 운영 중인 연산 45만 톤 규모의 광동CGL을 자회사로 편입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합작회사는 135만 톤 규모의 생산능력을 갖추게 된다. 소재가 되는 냉연코일은 양사가 지분 비율에 따라 절반씩 공급한다.

포스코는 하북강철과의 협력을 계기로 중국 내 자동차 강판 수요에 대응해 안정적인 공급 체제를 구축하게 될 전망이다.

최 회장은 이날 서명식에서 “포스코는 하북강철과의 합작을 통해 세계 최대 자동차 강판 시장인 중국에서 최고 경쟁력을 보유한 자동차 강판 공급사로서의 입지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6,041,000
    • -3.47%
    • 이더리움
    • 3,081,000
    • +2.19%
    • 비트코인 캐시
    • 638,000
    • +1.03%
    • 리플
    • 868.1
    • -0.87%
    • 라이트코인
    • 165,700
    • -1.19%
    • 에이다
    • 1,540
    • -1.03%
    • 이오스
    • 4,733
    • -0.63%
    • 트론
    • 75.57
    • +0.27%
    • 스텔라루멘
    • 324
    • -2.4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1,500
    • +1.24%
    • 체인링크
    • 27,550
    • +4.16%
    • 샌드박스
    • 711.6
    • +1.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