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영사, 새벽 음주운전 적발…면책 특권 주장

입력 2021-06-23 10:52

(뉴시스)
(뉴시스)

광주광역시 주재 중국총영사 소속 영사가 만취 운전을 하다 경찰에 적발됐다.

23일 광주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주광주 중국 총영사관에 근무하는 영사 A씨가 지난 20일 새벽 광주 서구 풍암동의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음주 운전을 하다 적발됐다.

A씨의 음주 운전은 행인의 신고로 발각됐다. 비틀거리는 차량을 본 한 시민이 “광주 월드컵경기장 부근에 음주운전 의심 차량이 있다”고 경찰에 신고한 것.

출동한 경찰이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한 결과 A씨는 당시 혈중알코올 농도는 0.119%로 운전면허 취소 수치(0.08% 이상)에 해당하는 만취 상태였다.

A씨는 경찰에 "병원에 입원 중인 중국인 유학생을 만나고 돌아오는 길이었다. 공무 중 벌어진 일이다"면서 외교관의 면책 특권을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외교부가 면책특권 대상으로 인정할 경우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종결할 수 있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29 14:51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6,373,000
    • -0.13%
    • 이더리움
    • 2,658,000
    • -0.08%
    • 비트코인 캐시
    • 588,000
    • +1.47%
    • 리플
    • 821
    • +9.99%
    • 라이트코인
    • 161,500
    • +3.13%
    • 에이다
    • 1,479
    • -0.54%
    • 이오스
    • 4,508
    • +3.3%
    • 트론
    • 70.48
    • +0.27%
    • 스텔라루멘
    • 309.8
    • +1.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0,200
    • +3.76%
    • 체인링크
    • 21,990
    • -1.7%
    • 샌드박스
    • 765.5
    • -5.3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