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수요 급증...美 글로벌파운드리, 싱가포르에 4.5조 투자 공장 건설

입력 2021-06-23 09:15

"반도체 대란 여파로 소비자 가격 줄줄이 인상"

▲미국 파운드리(반도체 위탁 생산) 업체인 글로벌파운드리의 싱가포르 캠퍼스가 보인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파운드리(반도체 위탁 생산) 업체인 글로벌파운드리의 싱가포르 캠퍼스가 보인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파운드리(반도체 위탁 생산) 업체 글로벌파운드리가 급증한 반도체 수요에 부응해 싱가포르에 새 공장을 건설한다.

22일(현지시간) CNBC방송에 따르면 이날 글로벌파운드리는 40억 달러(약 4조5000억 원)를 투자, 싱가포르 경제개발청(EDB)와 협력해 신규 반도체 공장을 건설한다고 발표했다.

톰 콜필드 글로벌파운드리 최고경영자(CEO)는 “싱가포르 신규 공장은 자동차, 5G 이동통신, 보안 등 빠르게 성장하는 시장을 지원할 것”이라면서 “이미 장기 고객과 계약을 했다”고 설명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글로벌 반도체 부족 대란이 지속되고 있다. 자동차 생산 공장이 가동을 멈췄고 노트북, 스마트폰 등 전자기기의 소비자 가격이 줄줄이 인상됐다.

글로벌 반도체 품귀 현상으로 파운드리의 중요성은 더 커진 상황이다.

현재 글로벌 시장점유율은 세계 최대 파운드리 대만 TSMC가 56%, 삼성 18%, UMC 7%, 글로벌파운드리 7% 순이다.

글로벌파운드리는 미국, 독일, 싱가포르에 파운드리 공장을 두고 있으며 AMD, 퀄컴, 브로드컴 등이 주 고객사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30 11:26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275,000
    • -1.85%
    • 이더리움
    • 5,557,000
    • +1.8%
    • 비트코인 캐시
    • 712,000
    • -0.63%
    • 리플
    • 1,248
    • +1.63%
    • 라이트코인
    • 254,500
    • +0.67%
    • 에이다
    • 1,982
    • -1.59%
    • 이오스
    • 4,978
    • -0.34%
    • 트론
    • 120.4
    • +0.33%
    • 스텔라루멘
    • 416.4
    • +1.3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200
    • -1.7%
    • 체인링크
    • 31,150
    • -0.99%
    • 샌드박스
    • 8,785
    • -11.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