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품귀, 전 세계 소비자에도 영향 미치기 시작…스마트폰도 위험

입력 2021-06-22 15:43

노트북 인기 모델 가격 인상
HP 1년 새 프린터 가격 20% 이상 올려
“가격 상승 장기화 전망”…스마트폰 부품 가격도 뛰어

▲미국 피츠버그의 한 베스트바이 매장에 휴렛팩커드(HP) 프린터들이 진열돼 있다. 피츠버그/AP뉴시스
▲미국 피츠버그의 한 베스트바이 매장에 휴렛팩커드(HP) 프린터들이 진열돼 있다. 피츠버그/AP뉴시스
글로벌 반도체 대란이 전 세계 소비자들에게도 본격적으로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다. 세계적인 반도체 품귀 현상이 노트북과 프린터의 가격을 올리고 있는 데 이어 스마트폰 등 다른 인기 제품에까지 파급될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고 2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차량용 반도체 부족 사태에서 시작된 이번 대란은 컴퓨터와 주변 기기 등 전자 제품의 가격 인상으로 이어졌으며, 스마트폰 등 기타 상품 가격까지 자극하면서 글로벌 인플레이션 압박을 가중시키고 있다.

반도체 부족에 따른 비용 부담은 이미 소비자들이 피부로 느낄 만큼 제품 가격에 전가되고 있다. 일부 노트북의 인기 모델은 최근 2개월 사이에 가격이 올랐으며, 소매점에서는 다른 전자 기기 가격도 상승하고 있다.

미국 가격 정보 사이트 키파에 따르면 대만 에이수스의 게임 전용 노트북 가격은 이달 들어 900달러에서 950달러(약 107만 원)로 올랐다. 휴렛팩커드(HP)의 크롬북 노트북 가격은 이달 초 종전 220달러에서 250달러로 상승했다.

번스타인리서치는 HP가 최근 1년간 소비자용 PC 가격을 8%, 프린터 가격을 20% 각각 인상했다고 지적했다. 엔리케 로레스 HP 최고경영자(CEO)는 가격 인상에 대해 “부품 부족으로 인한 것”이라며, 비용 증가를 반영해 가격을 추가로 조정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다른 PC 업체들 역시 부품 비용 상승을 반영해 가격을 적절히 조정하겠다는 방침이다.

▲차량용 마이크로컨트롤러 가격지수 추이. 출처 월스트리트저널(WSJ)
▲차량용 마이크로컨트롤러 가격지수 추이. 출처 월스트리트저널(WSJ)
반도체 제조업체들은 공급 부족의 틈을 타 이익을 보려는 의도는 없다면서, 가격 인상은 자사가 치르는 비용 상승분을 반영하는 것에 지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차량용 반도체 부족 사태 해결을 위해 제조업체들이 일제히 생산량을 확대하면서 반도체 재료 가격이 상승했다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칩 구성 부품인 실리콘 웨이퍼나 제조에 사용되는 각종 금속 수지, 금속 등 다양한 품목에서 비용이 오르고 있다. 여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에 따른 생산 제약, 재택근무·원격 학습을 위한 노트북 수요 증가, 5세대 이동통신(5G) 보급에 따른 신형 스마트폰 수요 확대 등이 가격 인상을 부추기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WSJ는 스마트폰을 포함한 다른 히트 상품도 가격 인상의 압박을 받을 우려가 있다고 진단했다. 스마트폰에 사용되는 무선 통신 회로에 특화한 반도체 기업 브로드컴의 혹 탄 CEO는 이달 콘퍼런스 콜에서 “비용 인플레이션을 목격하고 있다”며 “고객들도 현 상황을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데일 포드 전자부품업협회(ECIA) 수석 애널리스트는 “반도체 공급망 전체에서 볼 수 있는 최근 비용 상승이 최종 소비자 가격 데이터에 아직 반영되지 않은 케이스가 있다”며 “또 종종 장기 계약으로 설정돼 있어 시장 요인에 의한 가격 조정이 늦게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고 최근 소비자 제품 가격이 오르는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원재료 가격이 최근 들어 상승하고 있으며, 이것이 일시적 상황이 아니라는 견해가 퍼지고 있다”며 “가격 상승이 장기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3,448,000
    • +2.57%
    • 이더리움
    • 3,746,000
    • +5.4%
    • 비트코인 캐시
    • 669,500
    • +3.16%
    • 리플
    • 1,227
    • +8.87%
    • 라이트코인
    • 197,300
    • +3.67%
    • 에이다
    • 2,750
    • +7.63%
    • 이오스
    • 5,275
    • +5.65%
    • 트론
    • 120.2
    • +6%
    • 스텔라루멘
    • 358.6
    • +5.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9,600
    • +2.16%
    • 체인링크
    • 29,710
    • +6.83%
    • 샌드박스
    • 856.7
    • +11.5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