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워진 '한온시스템' 매각전, 매력 포인트 뭐길래?

입력 2021-06-22 08:00

한온시스템, 친환경차 열관리 시스템 높은 시장 점유율 확보…몸값 8조 원 달할 듯

자동차 공조와 열관리 시스템을 주력으로 하는 한온시스템의 매각전이 달아오르고 있다. 몸값이 8조 원에 육박하지만, 시장 지배력과 성장 가능성이 커 국내외 대기업이 인수전에 뛰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22일 본지 취재를 종합하면 한온시스템 최대 주주인 사모펀드 한앤컴퍼니와 매각 주관사 모건스탠리는 이날 예비입찰을 받으며 매각 절차를 본격화한다. 매각 대상 지분은 한앤컴퍼니가 보유한 50.50%와 2대 주주인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보유 지분 19.49% 등 총 70%에 달한다.

한앤컴퍼니는 한국타이어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2015년 한온시스템(당시 한라비스테온공조) 지분 69.99%를 약 3조8000억 원에 인수했다. 한국타이어는 우선매수권을, 한앤컴퍼니는 한국타이어가 보유한 지분까지 함께 매도할 권리를 받았다.

전날 기준 한온시스템의 시가총액은 약 9조7000억 원이라 매각 대상 지분만 해도 6조7000억 원이 넘는다. 경영권 프리미엄을 고려하면 최종 매각 가격은 8조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한다.

한온시스템은 1986년 포드와 만도기계의 합작으로 설립된 한라공조를 모태로 한다. 자동차 에어컨과 난방, 환기 등 공조시스템 개발에 주력했고, 이를 포함한 차량용 열 관리 시스템 전반을 사업 영역으로 두고 있다. 자동차 공조 부문에서는 일본 덴소에 이어 세계 시장 점유율 2위를 기록 중이다. 지난해 연간 매출은 6조8728억 원, 영업이익은 3158억 원으로 현대차그룹 계열사를 제외하면 국내 부품사 중 가장 규모가 크다.

국내에서는 LG그룹이, 해외에서는 공조기업인 프랑스 발레오, 독일 말레 등이 사모펀드와 손잡고 인수전에 뛰어들 것으로 알려졌다. LG그룹은 이미 배터리와 전장 부품을 완성차 제조사에 공급 중이라 한온시스템을 인수하면 친환경차 부품 분야에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전망이다. 발레오와 말레 등은 한온시스템 인수로 외형을 키워 세계 공조 시장 점유율을 높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한온시스템 평택공장 전동컴프레서 생산라인 내부.  (사진제공=한온시스템)
▲한온시스템 평택공장 전동컴프레서 생산라인 내부. (사진제공=한온시스템)

국내외 다수 기업이 인수전에 관심을 보이는 건 한온시스템의 기술력과 시장 지배력이 탄탄하고 사업 안정성이 높다고 판단해서다.

한온시스템은 친환경차 열관리 시스템 분야에서 기술력을 바탕으로 높은 시장 점유율을 확보하고 있다. 전동컴프레서를 활용한 통합열관리 시스템이 한온시스템의 강점으로 꼽힌다.

컴프레서는 반복적인 압력 변화로 냉매 순환을 일으키는 자동차 공조 시스템의 핵심 부품이다. 내연기관차에서는 엔진의 힘을 사용해 작동하는데, 엔진이 없는 친환경차에는 전력으로 움직이는 전동컴프레서가 필요하다. 지난해 한온시스템의 전동컴프레서 생산 대수는 160만대로, 전 세계 친환경차 판매 대수(520만대)의 30.7%에 해당한다.

폐열을 모아 전기차의 열에너지를 관리하는 히트 펌프 시스템에서도 높은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전기차의 주행가능 거리를 늘려주는 기술이라 향후 성장 가능성이 큰 분야로 평가받는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2025년에 한온시스템의 친환경차 관련 매출액이 3조6000억 원까지 높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난해 한온시스템은 친환경차 부문에서 1조3000억 원의 매출을 거뒀다.

다양한 고객사를 두고 있는 점도 또 다른 매력 포인트다. 한온시스템은 현대차, 기아뿐 아니라 폭스바겐, 메르세데스-벤츠, 아우디, 포르쉐, 포드, 테슬라 등 다양한 완성차 제조사에 납품하고 있다. 덴소의 매출이 토요타에 집중된 것과 대비되는 점이다. 다양한 고객군을 확보한 만큼, 사업 안정성이 높다는 평가를 받는다.

다만, 현대차그룹이 현대위아를 앞세워 친환경차 열관리 시스템 자체 양산을 준비 중인 점은 변수로 꼽힌다. 현대차ㆍ기아향 매출은 지난해 한온시스템 전체 매출의 45%를 차지했다. 한온시스템 측은 열관리 시스템 분야에 진입장벽이 있고, 성능과 품질, 원가 경쟁력에 자사가 우위를 차지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753,000
    • -0.98%
    • 이더리움
    • 3,678,000
    • -2.49%
    • 비트코인 캐시
    • 612,500
    • -1.84%
    • 리플
    • 1,148
    • -1.2%
    • 라이트코인
    • 182,700
    • -1.93%
    • 에이다
    • 2,680
    • -2.69%
    • 이오스
    • 4,813
    • -3.33%
    • 트론
    • 107.9
    • -0.55%
    • 스텔라루멘
    • 332.5
    • -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8,200
    • -2.89%
    • 체인링크
    • 29,000
    • -4.57%
    • 샌드박스
    • 788.5
    • -3.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