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주 입장문, 채원 또 반박 “현주에 잘못한 적 없어”…‘에이프릴’ 여전히 시끌

입력 2021-06-19 00:48

▲이현주 입장문 (출처=채원, 현주SNS)
▲이현주 입장문 (출처=채원, 현주SNS)

에이프릴 출신 이현주가 멤버들을 향한 비난을 멈춰달라고 한 가운데 채원이 반박했다.

18일 채원은 에이프릴 팬카페를 통해 “오늘 게시된 현주의 인스타그램 입장문을 보시고 팬분들께서 혹시 모를 오해와 걱정을 하시기 전에 다시 한번 말씀을 드리려 한다”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앞서 채원은 17일 에이프릴 내 왕따 의혹에 대해 “그런 일은 없다”라고 밝히며 오히려 이현주가 연습 및 스케줄에 소홀했다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김채원은 이현주가 불참한 리허설 스케줄을 언급했다가 틀린 정보로 비난을 받기도 했다.

이후 다음 날인 이날 이현주는 SNS를 통해 “누구나 잘못된 일을 할 수 있다. 그렇지만 잘못을 인정하고 바로 잡으려 노력한다면 용서가 가능하기 때문에 실수라고 부를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그래서 멤버들이나 지인들에 대한 비난이나 악플도 멈춰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려 본다”라는 내용이 글을 게재했다.

이에 채원은 “제 저의 입장문이 게시된 후 마치 제가 잘못했으면서도 잘못을 인정하고 있지 않다는 취지의 게시글이 올라왔다”라며 “다시 한번 명확히 말씀드린다. 저는 현주에게 잘못된 일을 한 적도, 용서받아야 하는 실수를 한 적도 없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는 허위사실 유포로 인해 매니저와 연애를 해서 왕따를 입막음시킨 가해자가 되었고, 이러한 허위사실은 마치 진실인 것처럼 받아들여지고 있다”라며 “어제 제가 작성한 입장문 중 날짜 기재에 대한 부분은 한 번 더 꼼꼼히 확인하지 않았던 저의 불찰이다. 하지만 어제 입장문 중 단 하나의 거짓도 없음을 말씀드리고 싶다”라고 전했다.

채원은 “사실관계를 명확히 밝히기 위해서 사진, 증인들의 진술서 등 관련 증거를 확보 중인데, 이러한 증거들은 수사기관에 우선적으로 제출되어야 하고, 증인들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일단은 섣부르게 공개하지 못하는 점 이해해달라”라며 “항상 믿고 기다려주시는 감사한 팬분들께 사실로 보답하겠다”라고 말을 마쳤다.

한편 에이프릴은 지난 3월 이현주의 동생의 폭로로 팀 내 왕따 의혹에 휘말렸다. 이로 인해 주력으로 활동하던 이나은을 비롯해 에이프릴 멤버들은 활동을 중단했고 소속사인 DSP미디어는 이현주의 동생과 이현주를 상대로 고소를 진행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3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7,996,000
    • +5.64%
    • 이더리움
    • 2,844,000
    • +4.37%
    • 비트코인 캐시
    • 626,500
    • +1.13%
    • 리플
    • 861.6
    • +0.87%
    • 라이트코인
    • 165,800
    • +2.28%
    • 에이다
    • 1,511
    • +2.44%
    • 이오스
    • 4,690
    • +4.34%
    • 트론
    • 73.83
    • +3.43%
    • 스텔라루멘
    • 332.7
    • +6.1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6,000
    • +4.4%
    • 체인링크
    • 24,960
    • +0.12%
    • 샌드박스
    • 739.6
    • +1.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