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원자력연, 북한 해킹 은폐 의혹 사실 아냐…실무진 착오”

입력 2021-06-18 15:16 수정 2021-06-18 15:23

한국원자력연구원이 북한의 해킹 공격을 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사고를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에 대해 정부가 “실무 착오”라고 해명했다.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18일 기자회견을 열고 원자력연구원 내부망에 지난달 14일 승인되지 않은 13개 외부 IP가 무단접속했다고 공개했다.

하 의원은 북한 사이버테러 전문 연구그룹인 ‘이슈메이커스랩’을 통해 무단접속 IP의 이력을 추적한 결과, 일부는 북한 정찰총국 산하 해커조직인 ‘김수키’(kimsuky)의 해킹 서버로 연결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또 원자력연구원이 의원실의 최초 질의에 대해 해킹 사고가 없었다는 취지로 답변한 데 대해 “사건 자체를 은폐하려 했다”고 비판했다.

과기정통부는 보도설명자료를 통해 “피해 규모 등이 최종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실무진 답변의 착오였다”고 해명했다.

이어 “한국원자력연구원의 가상사설망(VPN) 운영을 즉시 중단했고 공격자 IP 차단 등 필요한 조치를 했다. 과기정통부 등 관계기관은 해킹사고의 피해 규모, 공격배후지 등을 현재 확인 중에 있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638,000
    • -0.3%
    • 이더리움
    • 3,663,000
    • -1.93%
    • 비트코인 캐시
    • 609,500
    • -1.22%
    • 리플
    • 1,144
    • -0.95%
    • 라이트코인
    • 181,100
    • -1.84%
    • 에이다
    • 2,660
    • -1.81%
    • 이오스
    • 4,779
    • -2.59%
    • 트론
    • 107.6
    • -0.09%
    • 스텔라루멘
    • 330.6
    • -1.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7,000
    • -1.88%
    • 체인링크
    • 28,780
    • -4.16%
    • 샌드박스
    • 785.9
    • -2.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