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셜리포트] '쓰레기 발생지 처리' 주목받는 자원회수시설

입력 2021-06-21 19:00 수정 2021-06-22 08:45

본 기사는 (2021-06-21 17:00)에 Channel5를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은평구, 광역자원순환센터 건립 추진…"소각장 아닌 재활용선별시설"
서울시, 광역자원회수시설 입지 후보 타당성 조사 용역
"발생지 처리 원칙 지키려면 추가 시설 필요"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정부의 자원순환 정책 대전환의 핵심인 '쓰레기 발생지 처리 원칙'이 서울시의 자원회수시설 추가 건립 추진에 동력이 되고 있다.

그동안 서울 쓰레기를 받아온 인천은 박남춘 시장을 필두로 '쓰레기 발생지 처리 원칙'을 고수하고 있다. 박 시장은 "발생한 곳에서 스스로 처리하는 것이 환경정의"라고 규정했다. 인천은 옹진군 영흥도를 자체매립지 대상지로 선정해 인천 폐기물만 처리할 ‘인천에코랜드’ 조성 계획을 수립했다. 7월 안으로 광역소각장 입지 후보지 선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인천의 '쓰레기 독립선언'으로 쓰레기 대란을 우려한 서울시는 자체 처리를 위한 인프라 구축에 열을 올리고 있다. 지금까지 양천ㆍ노원ㆍ강남ㆍ마포 등 4곳과 은평구 단독자원회수시설인 '은평환경플랜트'로 생활폐기물을 처리했지만 용량이 부족해 일평균 800톤가량을 수도권 매립지로 보냈다. 서울지역에서 발생하는 쓰레기를 감당하기 위해서는 추가로 광역자원회수시설이 필요한 상황이다.

추가 시설 건립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는 형성돼 있다. 은평구는 2023년 광역자원순환센터를 착공해 재활용선별시설과 적환시설, 축구장 등 생활체육시설 건립할 계획이다. 하루에 발생하는 쓰레기 절반 이상이 다른 지역에 있는 외부 시설에 의존하고 있는 만큼 발생지에서 처리하려는 방안이다.

윤재원 은평광역자원순환센터 추진단장은 "열악한 폐기물처리 여건을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도시기능을 안정적이고 정상적으로 유지하기 위한 필수 기반시설"이라며 "지속가능한 자원순환 사회를 위해 반드시 꼭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특히 은평구는 마포구, 서대문구와 폐기물처리 협력체계 구축을 추진 중이다. 재활용폐기물은 은평광역자원순환센터에서 처리하고 음식물폐기물은 서대문 음식물처리시설에서, 소각폐기물은 마포소각장을 공동이용하는 광역 협력체계를 논의하고 있다. 각각이 가진 자원을 활용해 발생지 처리 원칙을 실현하려는 것이다.

윤 단장은 "광역자원순환센터는 혐오 시설이 아닌 은평구를 대표하는 스포츠 타운으로 조성할 계획"이라며 "주민이 필요로 하는 시설과 함께 설치해 쾌적하고 좋은 시설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서울시는 8월까지 광역자원회수시설 입지 후보지 타당성 조사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2019년 5월부터 2차례에 걸쳐 광역자원회수시설 입지 공모를 했지만 신청지가 나오지 않았다. 이후 지난해 12월 입지선정위원회를 구성, 1일 1000톤 규모의 광역자원회수시설 건립을 추진 중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쓰레기를 안정적으로 처리하고 발생지 처리 원칙, 직매립 제로화를 위해서는 광역자원회수시설 건립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788,000
    • -0.31%
    • 이더리움
    • 2,370,000
    • -0.21%
    • 비트코인 캐시
    • 511,500
    • -1.16%
    • 리플
    • 682.5
    • -2.39%
    • 라이트코인
    • 138,800
    • -2.39%
    • 에이다
    • 1,354
    • -3.08%
    • 이오스
    • 4,085
    • -2.04%
    • 트론
    • 63.65
    • -1.62%
    • 스텔라루멘
    • 297.2
    • -3.9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4,000
    • -0.96%
    • 체인링크
    • 18,050
    • -4.09%
    • 샌드박스
    • 704.1
    • +20.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