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워크레인 이어 레미콘 파업…건설업계 “이러다 준공 늦어질라”

입력 2021-06-15 15:10

갖다 쓸 철근도 없는데…속타는 건설업계
대구지역 건설현장 레미콘 운송 중단
“공기 지연으로 비용 증가·입주 차질”

▲타워크레인에 이어 레미콘 근로자들이 총파업을 예고하면서 건설현장에 비상이 걸렸다. 수도권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 (이동욱 기자 toto@)
▲타워크레인에 이어 레미콘 근로자들이 총파업을 예고하면서 건설현장에 비상이 걸렸다. 수도권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 (이동욱 기자 toto@)
타워크레인에 이어 레미콘 근로자들이 총파업을 예고하면서 건설현장에 비상이 걸렸다. 현장에서는 골조공사를 제외한 공정에 속도를 내며 피해 최소화에 나섰지만 이마저도 한계에 부딪히고 있다. 건설업계는 파업이 장기화하면 공사 차질은 불가피할 것이라며 한숨을 내쉬고 있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전국건설노조는 이달 9일 기자회견을 열고 레미콘 총파업을 예고했다. 레미콘 차량이 너무 많아 덤핑 경쟁이 과열되고 근로자들이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다며 수급 조절 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노조는 이르면 이달 말 총파업에 들어갈 예정이다.

앞서 지난 8일 타워크레인 노조 총파업으로 전국의 아파트·건물 등 건축 공사 현장의 타워크레인 작업이 일제히 멈췄다. 이번 노조 파업으로 전국 건설현장에서 멈춰선 타워크레인은 3000대로 전국 타워크레인의 80% 정도로 추산된다. 노조는 11일 국토부와 협의해 임시로 현장에 복귀했지만 아직 임금 및 단체협약 등 교섭이 남아있어 파업 불씨는 여전한 상황이다.

건설업계는 철근 공급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두 노조가 파업에 나서기로 하면서 노심초사하는 분위기다. 주택사업을 주력으로 하는 중소 건설사의 경우 피해가 더욱 클 전망이다.

한 중소 건설사 관계자는 “철근 부족으로 공사가 중단됐다가 이제 막 재개됐는데 레미콘·타워크레인 노조가 파업에 나서 눈앞이 캄캄하다”며 “파업이 장기화하면 공사 기간 미준수는 물론이고 인건비부터 장비 임대료까지 막대한 비용 손실을 입게 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미 대구지역에서는 레미콘 업계가 운송 거부에 돌입해 공사현장이 멈춰서 있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전국레미콘운송총연합회 대구지부는 운송료 인상을 요구하며 10일부터 750여 대의 레미콘 운송을 전면 중단한 상태다.

콘크리트 타설 작업이 중단되면 후속 공정을 처리할 수 없어 타격이 크다. 노조가 파업을 철회한다고 해도 이달 말부터 8월까지 장마가 예고돼 공기 지연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집중호우 시 콘크리트 타설은 수분이 스며들어 강도가 저하돼 부실 시공으로 이어질 수 있다.

소비자들의 피해도 예견된 상황이다. 예정된 기간 내 공사를 마치지 못할 경우 입주 예정자들도 이사 시점을 조정해야 해 추가적인 피해를 볼 수 있다.

한 대형 건설사 관계자는 “일정대로라면 장마철 이전에 마무리될 공사였지만 레미콘 공급이 끊기며 공사현장이 일제히 멈춰섰다”면서 “민간 공사는 발주처가 공기 지연과 관련된 계약 조정을 해주려 하지 않아 부담이 가중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8,108,000
    • +0.18%
    • 이더리움
    • 4,141,000
    • -0.43%
    • 비트코인 캐시
    • 763,500
    • +0%
    • 리플
    • 1,301
    • -0.15%
    • 라이트코인
    • 218,400
    • -0.73%
    • 에이다
    • 2,864
    • -0.31%
    • 이오스
    • 6,510
    • +2.92%
    • 트론
    • 126.8
    • -1.48%
    • 스텔라루멘
    • 389.2
    • -0.1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0,800
    • -0.21%
    • 체인링크
    • 34,120
    • +0.53%
    • 샌드박스
    • 931.8
    • -0.9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