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업 수위 강화' 예고한 택배노조, 15일 서울 상경투쟁 진행 예고

입력 2021-06-14 11:20

▲분류작업을 거부하고 있는 택배노조가 9일 송파구 서울복합물류센터에서 파업 결의대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분류작업을 거부하고 있는 택배노조가 9일 송파구 서울복합물류센터에서 파업 결의대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9일부터 닷새째 총파업을 진행하고 있는 택배노조가 과로사 대책을 위한 사회적 합의기구 회의를 앞두고 서울 상경투쟁을 진행할 예정이다.

14일 택배노조에 따르면, 노조원 5500명이 참여하는 서울 상경집회가 오는 15일 열릴 예정이다.

택배노조는 이날 "택배노동자 과로사를 방지할 수 있는 실질적 합의안을 반드시 도출해야 한다"며 "제대로 된 사회적 합의를 촉구하는 서울 상경 선포 기자회견을 전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택배노조는 "택배사들은 과로사 방지를 위한 사회적 합의에서도 자신들의 잇속을 챙기기 위해 골몰하고 있고, 정부는 택배노동자들의 현실을 제대로 직시하지 못하고 주저하고 있다"며 "최종 사회적 합의기구 회의에서 반드시 과로사를 막을 수 있는 사회적 합의가 완성돼야 한다는 일념으로 서울로 상경한다"고 했다.

오는 15일엔 지난 8일 결렬됐던 '택배종사자 과로사 대책을 위한 사회적 합의기구' 최종회의가 다시 한번 열린다. 노조는 이날 회의를 전후로 대규모 집회도 열 계획이다.

앞서 택배노조는 지난 11일 수수료 보전 문제 해결을 촉구하며 투쟁 수위를 높이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진경호 택배노동자 과로사대책위원회(대책위) 집행위원장은 국토부가 제시한 2차 사회적 합의문 내용에 대해 "주 60시간 노동과 관련해 설날·추석은 예외로 한 데다 노동시간 상한조차 정하지 않았다"며 우정사업본부는 그간 택배 기사들에게 분류 비용을 지급해왔다고 밝혔는데 이는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했다. 또한, 이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택배노조는 다음 주부터 파업 수위를 더 높일 예정이라고 했다.

당시 대책위는 "노조법에 따라 허용되는 대체 배송인력을 제외한 불법 대체 배송을 철저히 통제할 것"이라며 "쟁의권 없는 지회에서는 오전 9시 출근·11시 배송출발에 더해 규격·계약요금 위반 등 배송 의무가 없는 물품을 배송하지 않겠다"고 했다. 아울러 6500명의 택배노조 전 조합원이 상경 투쟁을 진행하는 등 강력한 투쟁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566,000
    • -2.48%
    • 이더리움
    • 2,668,000
    • -0.52%
    • 비트코인 캐시
    • 618,000
    • +4.13%
    • 리플
    • 812
    • -1.79%
    • 라이트코인
    • 161,500
    • +0.44%
    • 에이다
    • 1,470
    • -2.26%
    • 이오스
    • 4,481
    • -2.18%
    • 트론
    • 70.09
    • -0.82%
    • 스텔라루멘
    • 310.1
    • -1.4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7,300
    • +0.83%
    • 체인링크
    • 21,640
    • -4.42%
    • 샌드박스
    • 750.8
    • -4.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