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나오라"는 외침에 "심장 뛴다"…與, 대선 지형 바뀔까

입력 2021-06-13 16:31

여권 지지율 순위 높지만…전체로 보면 큰 영향 없을 수도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12일 부산에서 열린 개혁국민운동본부 영남본부발 발대식에 참석해 지지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12일 부산에서 열린 개혁국민운동본부 영남본부발 발대식에 참석해 지지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지형에 변화가 일어날 가능성이 제기됐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대선 도전을 암시하면서다. 다만 추 전 장관의 지지율이 그리 높지 않은 상황이라 별다른 영향을 끼치지 못할 거라는 분석도 나왔다.

추 전 장관은 12일 부산에서 열린 '개혁국민운동본부' 영남본부발 발대식에 참석했다. 개혁국민운동본부는 강성 친문 성향 단체 모임으로 알려져 있다. 행사에는 추 전 장관 지지자들이 몰려 '#사랑해요 추미애', '#나와라 추미애' 등의 문구가 담긴 현수막을 들고 성원을 보내기도 했다.

추 전 장관은 행사 참석 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대권 도전을 암시했다. 그는 "#우리가 추미애다 손피켓과 외침에 심장이 뛴다"며 "다시 촛불광장의 약속을 무겁게 되새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러분과 함께 가는 길 쉼 없이 걸어서 한땀 한땀 보통 사람들이 성실하게 일구는 정직한 땀이 공정한 대접을 받는 세상을 여는 길에 저도 함께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1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서는 대선 출마와 관련해 "여러 가지 고민을 하고 있다"며 "조만간 저도 어떤 결심이 서면 따로 말씀을 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야권 대선 주자 선호도 1위를 달리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대결 구도를 보였던 터라 친문 세력의 큰 호응을 얻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각종 대선 주자 선호도 조사에서도 추 전 장관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의 뒤를 바짝 쫓는 상황이다.

다만 추 전 장관의 지지율이 그리 높지 않은 상황이라 대권 도전에도 대세에 큰 변화는 없을 거라는 전망도 나왔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현재 지지율이 굉장히 미미하다"며 "친문들 소수의 영향력이 과대 대표됐기 때문에 영향이 큰 것처럼 보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당내에선 어떨지 모르겠지만 막상 대선 후보로서 큰 호응을 얻을 거라고 아직은 보기가 힘든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941,000
    • +2.17%
    • 이더리움
    • 3,669,000
    • +2.95%
    • 비트코인 캐시
    • 629,500
    • +0.32%
    • 리플
    • 1,160
    • +0.96%
    • 라이트코인
    • 186,000
    • +0.38%
    • 에이다
    • 2,772
    • -3.78%
    • 이오스
    • 4,813
    • -2%
    • 트론
    • 108.5
    • -2.78%
    • 스텔라루멘
    • 338.7
    • -0.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2,700
    • -0.97%
    • 체인링크
    • 30,630
    • +10.02%
    • 샌드박스
    • 818
    • -0.75%
* 24시간 변동률 기준